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4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올해 40억원 투입 흡연율 낮춘다
등록날짜 [ 2015년03월05일 11시5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인천광역시가 금연 환경 조성 인프라 구축을 통해 현재 흡연율 24.5%를 오는 2018년까지 22.5%까지 낮출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따르면 인천의 흡연율은 19세 이상 성인흡연율이 24.5%로 전국 4위, 특·광역시 대비 1위 수준으로 흡연에 따른 폐해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인천시는 국민건강의 최대 위해(危害) 요인인 흡연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2015년 간접흡연예방 및 금연사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금연클리닉 확대·운영 및 금연구역에서의 흡연행위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 금연정책 추진을 위해 금연클리닉 전문상담사 및 금연지도원 인건비 22억원, 금연니코틴보제·행동요법 11억원, 금연 환경 조성 기반구축으로 7억원 등 총 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흡연인구 대비 금연클리닉 서비스 제공률 141%, 금연6개월 성공률 52%, 공중이용시설 등 금연구역 지도점검율 123%대의 정책목표를 세우고 금연정책이 조속히 시민사회에 뿌리내리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9월 정부의 금연종합대책 발표와 함께 올해 담뱃값이 인상되면서 금연클리닉을 찾는 이용자가 전년대비 평균 2.6배(2월 기준) 증가한 것을 나타났다.

 

보건소 금연클리닉을 찾는 이용자 수는 1개 보건소당 하루 평균 30명에서 200여 명에 달할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실정이다.

 

담배값 인상의 가격정책과 더불어 다양한 비가격정책도 함께 추진된다. 인천시는 정부정책에 발맞춰 금연전문상담사를 지난해 28명에서 올해 42명으로 확대해 아파트, 경로당,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금연클리닉’을 주5회 상설·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의료급여수급자 및 최저생계비 150% 이하의 저소득층에 대한 금연치료비 전액을 부담하고, 일반시민에 대해서는 금연치료비 건강보험 적용 안내 등을 통해 금연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모든 음식점(휴게, 제과 포함)이 전면 금연구역으로 확대되면서 금연대상 시설이 지난해 30,452개소에서 52,897개소(실외 포함)로 1.7배 급증했다.

 

금연단속요원도 18명에서 68명(3.7배)으로 확대 배치해 금연구역에서의 금연실천 등 법질서 준수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금연은 혼자서는 성공하기 힘든 만큼 지속적인 금연정책 지원을 통해 시민들의 흡연율을 낮추고, 금연실천을 통해 시민건강 증진에 기여해 「간접흡연 없는 Clean 인천 」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몽골 의료관광 현지 설명회 참가 (2016-10-06 04:45:00)
부산시, 기후환경국 감사 실시 ‘시민감사 요망사항’ 접수 (2015-03-05 11:53:5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You's TV] 멸종위기1급 ‘수달’..경... flash
김정재 의원, 국감서 지역현안 송...
통행방법 헷갈리는 로터리 없애고...
비리 의심 어린이집 점검, 관할지 ...
수소버스, 울산서 국내 첫 정규노...
고신대병원, 심양 제6인민병원과 ...
광주광역, 내년부터 영구임대주택...
광주광역, 공직자 부패행위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