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9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동시에 축사허가 반발..허가득 후 고가매도 지적돼
등록날짜 [ 2022년10월31일 23시28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우사 신축허가 관련 주민들 간 감정 대립이 심화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우사신축 허가관련 주민들과 갈등을 빚다가 동장이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지역 농촌마을이 시끄럽다.

 

안동 북후면 연곡 1리 주민들은 31일 안동시청앞에서 우사신축 허가취소 반대시위를 벌이며, 시장면담을 요구하는 등 주거환경 및 생존권 차원에서 주민들의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같은 지역에서 우사허가 취득 후 외지인들에게 팔리는 문제점도 드러났으며, 진입로 길 개인 소유주들의 동의절차도 없었다.

 

이로 인해 주민들은 진입로를 돌로 막는 등 우사신축 관련자들과 싸움이 벌어지고 있으며, 안동시를 상대로 허가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안동한우가 전국적 브랜드로 떠오르고 있으나 안동지역 농촌마을은 소사육으로 인한 수질과 악취 등 심각한 오염에 시달리고 있어 사육단지를 특화하는 등 장기적 대책을 요구했다.

 

또 우사관련 여타 피해주민들과 연대해 피해사례를 수집하는 등 미래 안동지역 주거환경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강력한 우사행정의 전환을 촉구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두 번째 몽골 현지 의료거점센터 개소 (2022-10-31 23:29:28)
해묵은 갈등 ‘동복댐’, 광주·전남 상생의 길 열었다 (2022-10-31 23:11:2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도시·건축디자인 혁신으로 서울...
광주광역, 수출진흥자금 30억 융자...
광주광역, 구직청년 1400명 총 250만...
대구시의회, 대구형 고향사랑기부...
대구시, 전국 최초 민간주도 외식...
‘대구로앱’ 활성화 위한 ‘대구...
경북도내 확진자 959명 발생..누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