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0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기정 “균형발전 3.0시대 핵심…교육과 산업”
등록날짜 [ 2022년07월05일 20시0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반도체 인력 등 지역인재 육성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광주시, 전남도, 지역대학이 손을 맞잡았다.

 

광주광역시는 5일 오전 전남대학교에서 당·정·학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대학의 반도체 학과 신설과 지역균형발전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위원장을 포함해 지역 국회의원 6명, 민영돈 광주전남대학총장협의회장, 조순계 광주전남전문대총장협의회장 등 광주·전남 지역 대학총장 14명, 황기연 전라남도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고 있는 반도체 인력 양성과 관련해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대학에 반도체 관련 학과를 신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과 지역대학 위기 극복 등 지역 인재 육성 전반에 대한 전략을 당·정·학이 함께 논의하고 지혜를 모았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지역의 반도체 관련 인재 육성과 지역대학 위기 극복을 위해 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학 총장들도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역대학의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지역대학 반도체 관련 학과 신설 등 국가적 차원에서 지역대학 중심의 인재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는 전남도 기획조정실장과 전략산업국장이 참석해 의견을 개진해 민선8기 들어 무르익어 가고 있는 광주·전남 상생협력 분위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남도 김종갑 전략산업국장은 “광주와 전남은 기업 이전여건이 전국에서 가장 불리한 지역으로, 기업이 없는 상황에서 인력양성만 이뤄지는 것은 의미가 없는 일이다”고 전제하고 “RE100이야말로 기업이 광주전남으로 올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가장 좋은 정책이 될 것이다”고 제안했다.

 

특히 “탄소제로 기업 중심의 정책에 대한 제도적 기반이 구축된다면 대기업이 아니더라도 중견기업이 광주전남으로 대거 올 수 있는 미끼가 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수출, 기업성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세종시를 만들고 공기업을 지방으로 이전하며 균형발전정책을 시작했다면, 문재인 정부는 초광역협력사업 예타 면제로 균형발전을 확대했다”며 “이제 윤석열 정부에서는 교육과 산업을 통한 균형발전정책으로 균형발전 3.0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전남 상생 1호 정책인 300만평 반도체특화단지 조성의 핵심도 인재양성에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대학, 광주시, 전남도가 함께 힘을 모아 지역이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대응하자”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지역대학과 재난안전 전문인재 양성 협력 (2022-07-05 20:10:12)
2026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대구 유치 확정 (2022-07-05 20:06:2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출범 3주년 포항 강소연구개발특...
차세대 철강산업 최적지 포항, 차...
경주시, 스마트 그늘막 확대설치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화랑FC 홈경...
영천시,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영천시, 다함께돌봄센터 2호점 개...
보현산댐지사, ‘심층시비 브랜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