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6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5년 넘게 페루의료봉사 헌신한 의사, 호스피스 센터장으로 환자들 섬겨
등록날짜 [ 2022년06월09일 21시1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15년에 넘게 매년 휴가를 반납하고 30시간 이상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 남아메리카 페루의 이퀴토스 지역에서 의료봉사에 헌신한 인물이 있다.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를 맡고 있는 신성훈 센터장(혈액종양내과 교수)의 이야기다.

 

신 센터장은 고신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선임교수로 항암 약물치료의 권위자이다. 고신의대를 졸업하고 코이카 한국-페루 제2협력병원에서 국제협력의사로 근무했으며, 미국 MD 앤더슨 암센터내 서포티브 케어 센터 교환교수를 역임한 전문가로 의술과 인술을 겸비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신 교수는 코이카 복무 후에도 지난 2005년부터 매년 개인휴가를 반납하고 페루 이퀴토스 지역을 찾아 봉사를 펼쳤다.

 

미국 교환교수 시절에도 페루 지역 의료봉사를 거르지 않고 참가했고 이러한 신 교수의 헌신은 페루 이퀴토스 지방정부와 지역의 의과대학교와 병원 등과도 협약을 맺는 가시적 성과로 나타나기도 했다.

 

환자에 대한 사랑과 의료봉사의 공로를 인정받아 신 센터장은 2019년 종근당이 주관한 존경받는 의료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2020년 코로나 팬더믹으로 해외의료봉사가 어려워지자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장을 맡으며 호스피스병동 환자들 케어에 열정을 쏟고 있다.

 

호스피스완화의료란 환자를 힘들게 하는 통증과 같은 신체적 증상을 적극적으로 조절하고 환자와 가족의 심리사회적, 영적 어려움을 돕고 이를 위해 의사, 간호사, 원목, 사회복지사, 자원봉사자 등으로 이루어진 완화의료 전문가가 팀을 이루어 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경감시켜 남은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의료서비스를 의미한다.

 

호스피스 대상자가 가지는 고통은 신체, 심리, 영적인 여러 측면에서 기인하는 것이므로 총체적 고통이라고 하는데 이의 해소를 위해 대상자의 신체적 문제뿐 아니라 심리적, 사회적, 영적인 상태를 이해하고 적절한 도움을 주는 전인적 돌봄이 필요하다.

 

 

2014년 부산,경남지역 대학병원 중에서는 최초로 호스피스 병동을 개소하여 운영해오고 있는 고신대병원은 신성훈 센터장이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를 맡은 후에 일취월장했다.

 

호스피스 환자들을 위한 전용입원실을 갖추게 됐을 뿐 아니라 환자들이 힐링할 수 있도록 미술작품, 음악감상 공간과 보호자 휴게공간을 확충했으며, 2020년부터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는 심평원에서 시행하는 자문형 호스피스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지역을 대표하는 센터로 운영 중에 있다.

자문형 호스피스는 일반 병동이나 외래에서 말기 암 혹은 말기 만성폐쇄성폐질환, 말기 만성간경화 환자들을 대상으로 의료진의 진료를 받으면서 자문형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자문형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게 되면 병원을 내원한 환자는 신체증상관리 자문 및 돌봄 계획, 심리적, 사회적, 영적 케어 서비스를 받게 되며 추후 임종준비 교육과 사별가족 돌봄 및 지원 사업, 그리고 입원형 호스피스 서비스와도 연계 할 수 있게 된다.

 

얼마전에는 호스피스 환자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도 준비했다. 앰뷸런스소원재단(이사장 김신)과 지난 4월 21일 협약을 체결하고 응급 의료장비와 특수의자 등이 장착된 앰뷸런스 1대를 기증 받은 것이다.

 

앰뷸런스 소원재단은 말기암 환자 등 혼자 힘으로는 움직이기 어려운 환우들을 앰뷸런스에 태우고 하루동안 마지막으로 가고 싶어하는 곳을 데려가고, 보고 싶어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게 돕는 등 생의 마감을 앞둔 이들의 작고 평범한 소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선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호스피스 병동을 이용하는 환자들이 남은 생을 충만하고 풍요로운 것이 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는 신 센터장은 “고신대병원 호스피스완화 의료를 찾는 환자와 가족의 요구에 부응하도록 가능한 모든 자원을 이용하여 신체적, 사회적, 심리적, 영적 요구를 충족시키며 지지하여 죽음을 준비하도록 돕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청와대 개방 한 달, 77만 여명 다녀갔다 (2022-06-10 20:47:49)
이만희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 간사위원 선임돼 (2022-06-09 21:14:0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인공지능으로 미래 의...
경북도내 확진자 6,663명 발생..누...
대구소방, 동부소방서 이전 및 소...
경주시시설관리공단-노동조합, 첫...
영천시, 투기 목적 농지거래 차단 ...
영천시, 상권 활성화 사업 공청회 ...
재건축·재개발조합 점검결과, 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