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5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명] 끝이 없는 여성비하, 민주당은 사죄하라
등록날짜 [ 2022년05월04일 20시47분 ]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를 겨냥해 “도지사는 얼굴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막말을 내뱉었다.

 

이 발언은 여성정치인을 능력이 아닌, 얼굴로 평가한다는 자기 고백일 뿐이다. 민주당은 입만 열면 ‘여성을 위한다’니 ‘페미니즘을 지지한다’니 하면서도, 방송에서 공당의 후보를 향해 ‘얼평’을 하며 능력을 비하하고 있다.

 

지난 5년 민주당의 여성비하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여성단체 출신 여성의원들은 ‘피해호소인’이라는 신조어로 가해자를 비호했다. 대선후보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 욕설을 형수에게 퍼부었다. 바로 그 대선후보를 위해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선거운동을 했고, 바로 그 대선후보의 계승자가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다.

 

무엇보다 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도대체 민주당 아저씨들의 ‘멱살’은 언제쯤 잡을 것인가? 민주당 선배들처럼 ‘선택적 정의’를 부르짖으며 기회주의의 길을 가는 것인가?

 

한편 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화상회의에서 저급한 성적 비속어를 사용했다. 그래놓고 발음의 잘못으로 둘러댔다. ‘도덕의 오류’를 ‘구강(口腔)의 오류’로 바꿔치기하는 그 뻔뻔함이 놀라울 따름이다. 지금 민주당은 피해호소인에 이어 ‘발음호소인’까지 만들고 있는 것이다.

 

여성에 대한 민주당의 이중잣대는 백서로 만들어도 모자랄 지경이다. 상대편이 마음에 안들면 ‘여성혐오’라고 기겁을 하면서도, 자기편 성비위는 관대하기 짝이 없다. 권력자가 허락한 페미니즘은 이념도 뭣도 아닌 정치 기술일 뿐이다.

 

이처럼 민주당은 지난 5년, 여성의 이름으로 여성을 우롱했다. 여성에 대한 끝없이 이중적이고 위선적인 태도야말로 민주당의 일관된 여성관이다. 이런 정당이 감히 무슨 자격으로 여성 인권을 운운한단 말인가?

 

아직도 여성을 외모로 판단하는 김동연 후보의 저급한 인식에 충고한다. 도지사는 막말로 하는 것이 아니다. ‘얼평 후보 김동연’은 사퇴하라!

 

2022년 5월 4일

 

국민의힘 여성의원 일동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생존 포스코창립요원 일동이 현 경영진에게 보내는 고언(苦言) (2022-05-16 20:33:51)
[전문] 경북 기초단체장 공천 관련, 그간 진행상황과 입장 (2022-05-02 21:19:0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만희 의원, ‘생애 첫 주택 취득...
公기관 자체 혁신안, 국민 눈높이 ...
광주광역, 지역대학과 재난안전 ...
강기정 “균형발전 3.0시대 핵심…...
[성명] 조례를 부정하는 대구시의 ...
2026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대...
경북도내 확진자 657명 발생..누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