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8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동성명]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포스코 지주회사’ 서울 설치를 반대한다
등록날짜 [ 2022년01월27일 18시25분 ]

지방도시는 붕괴 직전이다.

수도권은 인구과밀로 인한 교통혼잡과 부동산값 폭등으로

출산율 저하와 같은 사회적 문제를 겪고 있고,

비수도권은 청년인구 유출과 소비 위축으로 인해

침체의 늪에 빠져들어 더 이상 물러설 곳도 없다.

 

수도권 집중 현상은 우려 수준을 넘어 절망적인 상태다.

이대로 간다면 지방소멸은 물론이고,

국가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져

대한민국의 생존 자체를 위협할 것이 자명하다.

 

최근 포스코는 지주회사를 설립키로 했다.

4차산업혁명시대의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포스코의 혁신과 노력은 당연하고 박수 받아야 하는 일이다.

 

우리는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포스코 지주회사를 서울에 설치하여‘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한다면 이를 명백하게 반대함을 천명한다.

 

지방이 살아야 나라도 살고 나라가 있어야 기업도 있다.

기업도 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국가와 국민 앞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 해 나가야 한다.

기업이 지방소멸이라는 엄중한 위기 속에서

수도권 중심의 경영전략을 구상하고 실행에 옮긴다면

모두가 공멸(共滅)의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

 

이제 수도권 시대를 넘어 지방시대를 열어가야 한다.

정부는 물론, 정치권, 경제계, 학계, 시민단체 모두가

함께 인식하고, 함께 준비하고, 함께 실천해야 한다.

국민기업인 포스코가 제철보국의 창사이념을 되새겨

함께하는 것은 시대적 소명이다.

 

우리는 만약 포스코 지주회사 전환이

지역균형발전의 국가적 대원칙에 역행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히면서,

다음 사항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1. 현재 포스코에서 추진 중인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지난 50년간 함께해온 지역민과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 방안과 대책들을 충분히 담아내고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

 

2. 그동안 환경문제와 여러 어려움을 감내해온 지역민과 함께 경상북도 포항에서 성장한 포스코그룹의 지주사인‘포스코홀딩스 본사’와‘미래기술연구원’을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소명에 따라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설치하여야 한다.

 

3. 포스코의 미래 동반성장에 대하여 국민들이 신뢰하고, 지역민들의 걱정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 지역민과 머리를 맞댈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

 

2022년 1월 27일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포 항 시 장 이 강 덕

국 회 의 원 김 정 재

국 회 의 원 김 병 욱

경상북도의회의장 고 우 현

포항시의회의장 정 해 종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패션연의 극단적 사태, 대구시와 산업부는 국민적 분노에서 자유로울수 없다 (2022-02-07 19:31:17)
[성명] 포스코의 ‘묻지마 지주 전환’에 포항시민은 분노한다 (2022-01-26 19:25:1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
광주광역, 지하시설물 관리체계 ...
광주 2022양궁월드컵 개막…6일간 ...
대구 염색산단의 유연탄 발전, 친...
국립대구과학관의 막장행정을 개...
경북도내 확진자 1990명 발생..누적...
포항시, 확진자 생활지원비 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