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8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학부모단체 통한 ‘불법 찬조금’ 경험, 개인촌지 보다 ‘두 배’ 이상 많아
등록날짜 [ 2021년12월30일 19시1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학교 운동부와 예체능 고등학교 학부모들은 개인적인 촌지 관련 경험보다 학부모단체 등을 통한 불법 찬조금 관련 경험이 두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가 전국 1,000여개 공립 초·중·고교 운동부와 25개 공립 예체능고교 학부모 3,113명을 대상으로 부패인식 및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는 올해 10월부터 2개월 간 학부모를 대상으로 각급 학교 운동부와 예체능고교 운영 전반의 투명성·공정성 등에 대한 부패인식과 촌지·불법 찬조금* 관련 부패경험을 조사했다.

 

* 「초·중등교육법」 제33조 및 같은 법 시행령 제64조에 정해진 학교발전기금의 목적, 조성 절차 및 방법을 위반해 조성한 금품으로, 주로 학부모단체 등이 교육활동 지원 명목으로 정당한 회계절차 없이 모금·사용하는 일체의 금품

 

학교 현장의 예체능 분야 전체 청렴수준은 10점 만점에 7.79점으로 부패인식(9.08점)이 부패경험(6.83점) 부문에 비해 점수가 높았다.

 

운동부와 예체능고교 운영 전반에 대한 학부모의 부패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학생 선발·관리 및 회계운영 투명성, 특정학생에 대한 특혜 제공 등 투명성과 공정성 관련 항목의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부패인식 전반에 걸쳐 운동부에 비해 예체능고교의 점수가 낮았고 운동부 중에서는 고교 운동부가 가장 취약했다.

 

체육·전공분야 지도자가 특정 학생에게 부당하게 특혜를 주거나 학생을 차별하는 이유로는 “지도자의 권한이 과도하거나 통제가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공정한 기준이나 관리시스템이 부족해서”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학부모가 운동부·전공분야 지도자나 학교관계자에게 촌지를 요구받거나 제공한 경험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0.84%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해 학부모회 등을 통해 불법 찬조금 모금을 요구받거나 제공한 경험률은 두 배 이상인 2.12%로 나타났다.

 

또 촌지 관련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평균 횟수와 금액은 1.79회, 92.81만 원, 불법 찬조금 경험 응답자는 5.09회, 117.30만 원으로 불법 찬조금 경험 횟수와 금액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고교에서 전반적인 경험 관련 지표가 취약했고 특히 고교 운동부의 경우 촌지와 불법 찬조금 관련 경험률이 다른 유형에 비해 크게 높아 학교급별·유형별로 맞춤형 반부패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었다.

 

부패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의 경험 시기를 보면 “주요 경기나 대회 전·후”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스승의 날·명절 등 특별한 날”이나 “수시로” 경험했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촌지·불법 찬조금 제공 이유로는 “자녀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관행·인사차”, “보다 좋은 환경의 운동부·예체능고교 운영을 위해”, “지도자·학교 관계자 등이 요구해서” 등의 응답 순으로 나타났다.

 

운동부·학교 회계가 부적절하게 운영되는 이유로는 “지도자의 권한이 너무 과도하거나 통제가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운영·회계 관련 규정이나 관리 시스템 부족 때문”, “청탁·금품수수 등 사적 관계나 이익에 따라 운영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청탁금지법이 정착되면서 학교 현장에서 개인적인 촌지는 점차 사라지고 있지만 학부모단체 등을 통한 불법 찬조금 관행은 여전히 있다.”라며, “진학·진로를 앞둔 고교에서 특히 취약하게 나타난 만큼 보다 면밀하고 적극적인 반부패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청렴수준 측정 결과를 교육부, 시·도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공유하고 학교 운동부 등에 대해 실태점검을 실시하는 등 교육 현장에 청탁금지법이 확실히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영천시, 시청사 별관에 사진공모전 당선작 40점 전시 (2021-12-30 19:17:52)
포항시, 세계적 배터리 메카도시를 향한 힘찬 도약 (2021-12-30 18:22:1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
광주광역, 지하시설물 관리체계 ...
광주 2022양궁월드컵 개막…6일간 ...
대구 염색산단의 유연탄 발전, 친...
국립대구과학관의 막장행정을 개...
경북도내 확진자 1990명 발생..누적...
포항시, 확진자 생활지원비 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