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6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사생태공원서 멸종위기 2급 '삵' 확인…생태계 회복신호
등록날짜 [ 2021년09월24일 15시3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 생태경관 보전지역 중 하나인 암사생태공원 생태계에 청신호가 켜졌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된 삵(학명 Prionailurus bengalensis)이 암사생태공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삵은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및 보호야생동·식물로 처음 지정되었으며, 현재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암사생태공원에서 이번에 확인된 개체는 어미로부터 독립한 새끼 삵으로 물웅덩이 주변에서 사냥하는 모습이 발견되었다.

암사생태공원에서 삵이 처음 확인된 것은 지난해 6월로, 한강변 목재 데크길에서 배설물이 관찰되었고, 이후 탐방로와 관리사무소 주변에서도 종종 배설물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암사생태공원에서는 삵 외에도 너구리, 수달, 족제비, 두더지, 고라니 등 포유류와 맹꽁이, 두꺼비, 남생이, 줄장지뱀, 렌지소똥풍뎅이 등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고 있다.

 

이는 암사생태공원이 시민에게 열린 휴식처임과 동시에 생태계의 보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의미다.

 

한강사업본부는 생태공원에서 서식 생물종이 다양해지고 멸종위기종이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것을 자연성 회복에 중심을 둔 공원관리와 지속적인 생태계 모니터링의 성과로 보고 있다.

 

각 생태공원에서는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생물종의 분포상황을 관리하고 있으며, 담당자․전문가․시민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생물종 변화 등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공원을 관리하고, 시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생태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한강의 생태공원이 가진 가치를 회복하고 보전하는 것이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에서 멸종위기종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은 한강 생태숲 조성 등 자연성 회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성과”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한강이 지닌 생태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복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영천시, ‘10월 The(더) 공감 인문학’ 수강생 모집 (2021-09-24 17:51:33)
최근 6년간 소멸된 홈쇼핑 적립금 4조, 유효기간 ‘쥐꼬리’ (2021-09-23 20:33:0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강병원 의원, ‘건강보험 명의도...
“농협중앙회 장애인 채용은 낙제...
“농협중앙회, 밭농업 종사 농업...
강병원 의원, 건보료 연말정산 1년...
제25회 광주광역시 건축상 수상작 ...
“학교 인성교육 강화, 반드시 필...
경북도내 확진자 34명 발생..누적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