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6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항 16세 프로복서 유망주 탄생
등록날짜 [ 2021년09월06일 20시4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포항권투 김태현 선수(좌에서3번째)가 경주 프로복싱테스트대회 라이트급 출전, 완벽한 플레이로 합격판정 받은 후 제해철 관장(좌에서 4번째)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 4일 한국권투협회 경북지회 경주권투체육관 특설링에서 ‘프로복싱 테스트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방역과 검사 훈련시간 제한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실하게 훈련해 온, 포항 유일 프로복서를 육성하는 포항권투체육관소속 김태현(16세)선수가 출전하였다.

 

링에 오른 김태현은 16세 고1학년 나이에도 노련하게 3분 4라운드를 가뿐히 소화할 수 있는, 프로복서가 갖추어야할 자세 스텝 다양한 공격과 방어로 두 명의 상대를 압도하는 월등한 플레이를 펼쳐, 대회 감독관이며 한국권투협회 경북지회 사무국장인 강호원 관장으로부터 프로복서 합격 판정을 받았다.

 

이어서 강호원 사무국장은 “다음 주 토요일 대전에서 프로복싱 경기가 있는데 바로 프로경기에 참가해도 손색이 없겠다.” “이런 유망한 선수는 내가 추천하여 바로 프로 데뷔전을 갖도록 해 주겠다.”다는 칭찬과 함께 프로 데뷔전을 잡아 주었다.

 

이에 김선수를 지도한 제해철 관장은, “정말 코로나19로 대회가 없어 선수 육성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렇게 경기를 잡아주어서 감사드린다.” “상대는 러시아출신 2전2ko승 30세 베테랑 선수로 알고 있다.” “하지만 세계챔피언배출 40년 전통 명문 체육관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해, 승패를 떠나 관계자들을 매료시킬 멋진 경기를 보여주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김태현은 178cm의 큰 키와 긴 팔로 뻗어 치는 원투스트레이트에 번개 같은 레프트 보디치기가 주특기이다. 또한 학교와 가정과 체육관에서 성실하고 예의바른 학생으로 정평이 나 있고, 그동안 복싱세계챔피언과 격투기 챔피언을 배출한 포항권투만의 복식 단전호흡 등 노하우를 단계적으로 쌓았고 파이터 근성도 좋아, 백종권 권혁 챔피언의 뒤를 이을 특출한 기량을 인정받는 선수다.

제해철 관장은 “포항권투킥복싱협회 선수들이 이렇게 생활체육과 도민체전은 물론, 프로 전국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는 이유는, 항상 시합 때마다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는 포항권투킥복싱협회 김외년 회장님과 박영근 상임고문님, 그리고 여러 위원님 덕분이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대구권 광역철도2단계 및 추가역 연구용역 착수 (2021-09-06 20:52:25)
포항시, 추석 전 자체지원금 194억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에 긴급 수혈 (2021-09-06 20:37:3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강병원 의원, ‘건강보험 명의도...
“농협중앙회 장애인 채용은 낙제...
“농협중앙회, 밭농업 종사 농업...
강병원 의원, 건보료 연말정산 1년...
제25회 광주광역시 건축상 수상작 ...
“학교 인성교육 강화, 반드시 필...
경북도내 확진자 34명 발생..누적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