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4월14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등산 국립공원서 멸종위기 ‘황금박쥐’ 발견
등록날짜 [ 2021년04월02일 20시3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로에서 천연기념물 제452호로,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붉은박쥐’가 발견됐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 광주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이하 ‘광주센터’)는 지난 3월15일 동구 용연동 인근 무등산 국립공원 탐방로 입구 길가에서 ‘붉은박쥐’가 부상한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부상한 ‘붉은박쥐’는 용연마을에서 경작중인 시민에 의해 길가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발견된 후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가 구조해 광주센터로 이관됐다.

 

대부분 박쥐의 경우 겨울잠 중에 깨어나는 시기에 기력이 매우 쇠약한 상태로 부상하기 쉬운데, 이번에 발견된 붉은박쥐도 그런 경우로 추정된다. 광주 센터 검사 결과 안면손상과 비막 열상이 확인돼 집중치료를 했지만 안타깝게 폐사했다.

 

‘붉은박쥐’는 몸길이가 4~6cm 정도로, 몸통 부분은 오렌지색을 띠고 귀바퀴와 날개막은 검은색이어서 일명 ‘황금박쥐’라고 불린다. 주로 자연동굴이나 폐광 등에서 겨울잠(10월~5월)을 지내는 세계적 희귀종으로 국내에서도 1999년 전남 함평에서 최초 집단 서식이 보고된 후 전국 몇몇 집단 서식지에서 300~500여 마리 정도만 서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가 2016년에 실시한 ‘무등산국립공원 익수류의 분포’ 조사에서는 무등산 내 용추동굴, 의상동굴 등 4개 지점에서 관박쥐, 문둥이박쥐, 우수리박쥐, 집박쥐, 검은집박쥐 등 5종이 조사됐다.

 

김용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이번에 무등산에서 발견돼 안타깝게 폐사한 붉은박쥐는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학술연구용으로 ‘국립공원연구원’에 제공해 멸종위기종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며 “광주센터는 무등산과 영산강 등 광주시 권역의 다양한 야생동물을 확인 조사하고 보호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생동물구조치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광주광역시 홈페이지(분야별정보-환경-보건환경검사-검사‧조사정보) 바로가기 :

https://www.gwangju.go.kr/envi/boardList.do?boardId=BD_0221000000&pageId=envi83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자유시민대학, 최대 규모 평생교육 배움터 '동남권 캠퍼스' 개관 (2021-04-05 18:03:42)
광주광역, 지정·등록문화재 확대 (2021-04-02 20:31:1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광주 도시철도 2호선 상무중앙로 ...
광주광역-한국엔젤투자협회, 엔젤...
광주광역-영산강유역환경청-광산...
대구형 배달앱 이름 공모전, 최종 ...
대구시의회, 제282회 임시회 개회
대구시,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경북도내 확진자 10명 발생..누적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