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2월26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 의료폐기물 하루 21톤 발생..지금껏 7,517톤 발생
등록날짜 [ 2021년01월19일 19시4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년간 병원, 생활치료센터, 임시시설로부터 발생한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7,517톤을 ‘폐기물관리법’보다 강화된 ‘당일운반, 당일소각’ 기준으로 전량 처리했다고 밝혔다.

 

* 보관 : 7일까지 가능 → 당일 위탁
운반 : 2일 이내 임시 보관 가능 → 임시 보관 금지, 당일 운반
처리 : 2일 이내 소각 → 당일 소각

 

코로나19 의료폐기물은 집계가 시작된 지난해 1월 23일 64㎏을 시작으로 올해 1월 15일까지 359일 동안 하루 평균 21톤, 총 7,517톤이 수거됐다.

 

이는 같은 기간 동안 발생한 의료폐기물 19만 1천톤의 3.9%에 해당되며, 2015년에 발생한 메르스 의료폐기물 257톤의 약 30배에 달하는 양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잦아진 운반으로 인해 영업손실이 발생한 수집‧운반업체 57곳에 4억 8천만 원을 지원했다. ※ 코로나19 의료폐기물은 수집‧운반업체 164곳에서 1,100대의 차량으로 운반

 

‘당일운반’ 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업체가 추가적으로 부담한 유류비나 인건비의 비용 일부를 지원한 것이다.

 

환경부는 전국 의료폐기물 소각업체 13곳(허가용량 1일 589.4톤)에서 코로나19 의료폐기물을 당일 소각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하고 있다.

 

일부 소각시설에 폐기물이 집중되는 경우 사전에 다른 소각시설로 재위탁을 조치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환자가 크게 늘어난 지난해 11월 이후에는 수도권 소각업체에 처리물량이 과중되어, 코로나19 의료폐기물 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일반의료폐기물 보관기한을 연장하고 소각용량이 여유가 있는 업체로 일반의료폐기물을 재위탁하기도 했다.

 

또한, 자가격리자 폐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전용봉투, 소독제, 안내서(매뉴얼)가 동봉된 폐기물 도구모음(키트) 59만개를 보급하고 격리장소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격리 해제 전까지 자가격리자는 폐기물을 배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예외적 사유로 배출하는 경우 폐기물을 이중밀폐하여 지자체에서 수거하도록 했다.

 

한편, 환경부는 코로나19 의료폐기물을 수집‧운반하고 소각 처리하는 업계 종사자의 안전을 위해 보호복 세트 3만 1천개, 마스크 7만 3천개, 비닐가운 6만 3천개 등을 지원하기도 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2021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조직위 출범 (2021-01-19 19:49:32)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 ‘원자력교부세신설 법안 국회통과’ 의견 모아 (2021-01-19 19:37:5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올해 고령친화도시 조...
광주광역, 인공지능 공공의료 서...
광주광역, 지역 중소유통업체 구...
쓴소리위원회 “市 위원회 수당, ...
광주광역, 민·관 협력거버넌스 ‘...
대구시, 스마트시티로 대대적 전...
대구시, 백신 첫 예방접종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