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17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노숙인' 공공 무료급식 단가 40% 인상
등록날짜 [ 2021년01월13일 18시1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가 코로나19에 한파까지 겹치면서 힘겨운 겨울을 나고 있는 거리노숙인들이 보다 양질의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노숙인 공공 무료급식 단가를 2,500원에서 3,500원으로 40% 대폭 인상했다. 올해부터 적용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노숙인을 지원하는 민간단체가 불가피하게 급식을 일부 중단한 상황을 반영해 시가 운영‧지원하는 노숙인 이용시설의 급식지원 인원도 약 30.7%(870명→1,137명) 늘렸다.

 

무료급식은 보통 밥, 국, 반찬 3가지가 제공된다. 노숙인 급식단가는 '18년부터 저소득 어르신에게 무료급식을 지원하는 타 복지시설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인 2,500원에서 동결돼 왔다. 특히 지난해 8월엔 장기간 폭우로 채소 값이 오르면서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서울시는 저소득 노인 무료급식(3,500원) 등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해 노숙인들에게 보다 균형 잡힌 식사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는 목표다.

 

노숙인 급식단가가 인상되면서 시설별로 노숙인의 영양 개선을 위해 요구르트나 우유, 과일 등의 후식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인상된 급식단가는 서울시가 설치‧지원하는 노숙인 이용시설 7개소와 노숙인 생활시설 33개소, 총 40개 공공시설에 적용된다.

 

노숙인 이용시설 : 거리노숙인들이 입소하지 않고 이용하는 시설이다. 종합지원센터 3개소, 일시보호시설 4개소가 있다. 방문하는 노숙인들에게 식사가 제공된다.

 

노숙인 생활시설 : 거리노숙인들이 입소해 생활하는 곳이다. 자활시설 20개소, 재활시설 8개소, 요양시설 5개소가 있다. 시설 생활인에게 식사가 제공된다.

 

서울시는 노숙인 이용시설이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만큼 방역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공공급식소 테이블마다 칸막이를 설치했고, 각 시설에 이용자 체온측정 및 명부작성, 마스크 지급 및 식사시간 외에 마스크 착용, 식사 전·후 급식장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요청했다. 현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에 동절기 한파까지 겹쳐 힘겨운 겨울을 나고 있는 노숙인들에게 양질의 안정적인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특히 식사를 위해 시설을 찾는 노숙인들에게 자활지원 서비스 관련 정보 제공과 상담을 강화해 거리생활을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영천보건소, 온택트 통합건강증진업무 홍보 (2021-01-13 23:04:31)
수도권 대체매립지 입지후보지 공모 (2021-01-13 18:09:3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 특별여행...
광주광역, 올 상반기 정기인사 마...
광주광역, 2021년 자체감사 종합 계...
경북도-노조, 임금교섭 결렬..노조...
경북도, 올해 기초연금 인상·지급...
포항시, 인구 회복 위해 기업체와 ...
포항시, 겨울철 가뭄 대책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