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20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명] 경찰의 박원순 전 시장 수사결과 발표를 규탄한다
등록날짜 [ 2020년12월29일 19시42분 ]

오늘 경찰이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의 수사결과는 한 마디로 과거 정권의 2인자였던 박 전 시장의 추악한 민낯을 덮기 위한 수사이자, 정권이 흠집 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방조자들에게까지 면죄부를 준 부실수사였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가해자가 사망했다는 이유로 사실관계조차 밝히지 않은 채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했고, 일명 ‘6층 사람들’에 의한 성추행 방조 혐의에 대해서는 박 전 시장 휴대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 등 증거 부족을 이유로 불기소 처리했다.

 

경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대상은, 정권과 직접 관련이 없는 2차 가해자들 중 일부에 불과하다. 부실수사에 이은 꼬리 자르기로 수사를 마무리한 것이다.

 

경찰은 지난 7월 언론을 통해 ‘성추행 고소 사건과 연관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박 시장의 성추행)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고 진실규명의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이 발표한 수사결과에는 진실규명이 아닌 진실은폐의 의지만 확인할 수 있었다.

 

정권 2인자에 대한 수사에 경찰이 스스로 부담을 느낀 것인지, 아니면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없게 만든 어떠한 외부의 힘이 있었던 것인지, 사실관계 확인조차 하지 못한 경찰 수사결과에 대해 국민들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특히 성추행 방조 혐의를 받고 있는 일명 ‘6층 사람들’은 4년이 넘는 시간동안 피해자의 호소와 절규를 조직적으로 은폐해왔다는 점에서 경찰의 수사결과는 더더욱 납득할 수 없다. 이들이 왜 지금 이 시간까지도 성추행 사실을 부인하고 피해자의 실명을 공개하는 등 2차 가해를 지속하고 있는지, 경찰은 정말 모르겠다는 것인가?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는 더 큰 2차 가해에 노출될 위기에 처해졌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진실을 규명해야할 경찰이 무책임한 부실수사로 피해자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주는 현실에 통탄을 금치 못한다.

 

누군가는 정권을 보위했다며 박수를 치고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피해자는 오늘도 고통 속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제 박 전 시장 사건의 진실규명은 인권위의 조사결과에 달려있다. 피해자의 아픔을 하루라도 빨리 보듬고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인권위의 조사결과를 조속히 발표하길 촉구한다.

 

 

2020년 12월 29일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권력형 성범죄 공범 남인순 의원은 더 이상 국민 대표할 자격 없다. 즉각 의원직 사퇴하라. (2020-12-31 20:36:21)
[성명] 스토킹 처벌법 정부안 국무회의 통과, 늦었지만 환영의 뜻을 밝힌다 (2020-12-29 19:42:0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식품 등에 ‘불면증 치료‧완화 ...
광주광역, 행정에 인공지능 입힌...
광주광역, ‘AI기반 콘텐츠’ 공동...
광주광역, 미래먹거리 ‘공기산업...
대구시, 5060세대 신중년 퇴직 전문...
경북도내 확진자 신규 9명발생..누...
경북도, 2021년 재산세․주민세 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