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4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명] 의회의 본분을 포기한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를 규탄한다
등록날짜 [ 2020년10월28일 20시29분 ]

 

지난 10월 27일,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예정지를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한 대구광역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에 따르면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비는 국비 25억 원, 시비 155억 원 등 총180억 원이다. 대구시의 계획에 비해 총사업비는 40억 원, 시비는 85억 원이나 증가하였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들이 시의회, 의원의 역할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면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에 찬성하더라도 꼼꼼이 분석하여 철저하게 따져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대구시를 대신해 사업비와 시비 증액을 홍보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대구시의 사업비, 시비 증액에 대한 비판을 희석하는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은 지역의 명소인 팔공산을 전국적·세계적 명소로 발돋음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말까지 하였다고 한다. 예산낭비성 막개발사업을 세계적 명소로까지 포장한 것이다. 이는 대구시도 하지 않은 말이다.

 

대구시는 국비 매칭 사업에 필요한 시비 마련, 코로나19로 인한 지방세입 감소 등을 이유로 자체사업 예산을 절반 정도 줄이려 하고 있다. 그런 대구시가 필요하지도 않고, 시급하지도 않은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를 위해 사업비를 증액하고 있다. 지방세입 감소를 이유로 긴축 재정을 편성한다고 하면서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에는 시비를 대폭 증액하려 하고 있다. 그리고 대구시의회, 시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이를 홍보하고 있다.

 

총사업비, 시비 증액 등 팔공산 구름다리 문제는 대구시 대변인실 등 대구시 홍보부서를 자처한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에서 바로잡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다. 대구시의회 전체 차원에서 바로잡아야 하는 일인 것이다. 만일 대구시의회가 문화복지위원회와 똑같은 역할에 머문다면 대구시의회는 집행부의 들러리, 자동문이라는 오명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

 

2020년 10월 28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경북도와 대구시는 행정통합 논의, 추진 일정을 전면 재조정하라 (2020-11-03 19:34:39)
[이건희 회장 별세] 광주광역시장 애도문 (2020-10-26 20:03:4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거리두기 2단계 격상..적극적 고용...
고신대병원, 중기부 인공지능 챔...
김정재 의원, 어린이보호구역 내 ...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브레...
광주광역,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광주광역, 전국적 그린뉴딜 선도...
광주광역, 서울서 AI보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