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7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주시, 40여년 지역 숙원 ‘천북 희망농원 환경개선’ 팔 걷어
등록날짜 [ 2020년10월27일 18시5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경주시가 지난 40여 년간 지역 최대 숙원이었던 천북면 희망농원 환경개선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시는 28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 김석기 국회의원,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도·시의원, 천북면 기관단체장, 희망농원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권익위 주관의 관련기관 기관조정 현장실사 및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요일정으로, 28일 오후 1시 참석자 전원이 희망농원 현장을 방문해 현안사항 브리핑과 주민 의견청취, 열악한 주변환경을 시찰하고, 이어서 시청 알천홀(증축관 5층)에서 국민권익위원장 주재로 국비지원 협조 등 기관조정 회의가 열린다.

 

시는 이번 기관조정을 통해 희망농원의 여러가지 난제 가운데, 현재 한센인 포함 주민 160여 명이 거주하고 있어 가장 시급한 노후 집단계사와 폐 슬레이트 철거·노후 침전조 및 하수관거 재정비를 위한 국비 210억 원을 건의할 계획이며,

 

조정회의 이후 천북면과 희망농원 주민, 시의회, 전문가 등의 공론화를 거쳐 희망농원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현재 희망농원은 1959년에 성건동 소재 성락원 60여 명, 1961년 경북 칠곡군 소재 애생원 200여 명 등 총 260여 명을 정부가 한센인 자활목적의 국가정책사업으로 현재 보문단지 내 경주CC 자리로 통합 이주시켰으나, 1978년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현재 천북면 신당3리로 강제이주 후 무허가 건물에서 1급 발암물질(석면), 악취, 해충과 형산강 수질오염의 근원이 되는 오염수 배출 등 취약한 환경 속에서 어렵게 살아오고 있다.

 

강제이주 당시 정부가 희망농원 6만여 평에 지어 준 집단계사 450동과 슬레이트 지붕은 오래 돼 낡고 부식됐으며, 재래식 개방형 정화조 및 하수관로도 노후화로 인해 악취 발생 등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특히 집단계사의 생활하수가 우수기나 장마철이면 포항시민들의 식수원인 형산강 국가하천으로 유입돼 100여 건의 각종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시는 이러한 여러가지 문제점을 해결해 희망농원 주민들의 40여 년의 한(恨)을 풀어 달라며 지난 3월 국민권익위에 적극적으로 건의를 한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40여 년 간 경주와 포항의 오랜 숙원인 희망농원 정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조속한 해결을 위해 국민권익위, 경북도, 포항시, 대구지방환경청과 협업해 최소한의 인권 보장과 포항시민들의 식수원 오염 예방에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포항시, 피해구제지원단 및 손해사정 기관과 현안논의 (2020-10-27 18:51:21)
양성자가속기 빔 이용 경쟁률 역대 최고 3.5대1 기록 (2020-10-27 18:50:2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남 일부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
화살머리고지·강원 양구서 발굴...
‘광주인공지능 사관학교’ 국내 ...
광주광역, 2021년 인공지능 중심 글...
백운고가 철거 완료…교통혼잡 개...
포항시, 전국 유일 ‘강관기술센...
“대구시 공공기관 갑질행위 근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