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6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협중앙회, 인재채용 ‘홀대 앞장’
등록날짜 [ 2020년10월26일 20시1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 영천·청도)에 따르면 농협은 지난 2012년 사업구조 개편 이후 신규 직원 채용시 지주사별 경제·금융업계의 평균 초봉에 맞추기 위해 농협중앙회와 금융지주 계열사는 5급 위주로, 경제지주 및 계열사는 7급 위주로 채용해 왔던 거로 확인됐다.

 

신입사원을 7급으로 채용하는 농협경제지주는 유통, 사료, 양곡, 식품, 축산 등 농축산업에 직접 관련된 업무를 관장하는 곳으로 직원들 역시 농업인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직무를 수행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정작 농업인을 지원하고, 농업인을 위해 일하는 직원들조차 입사 때부터 홀대 받고 있는 것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농협내에서 통상 7급과 5급 간의 승진 년수는 약 4년, 신입사원 기준으로는 연봉은 1천 6백만원 정도의 격차가 존재함.

**금융지주(은행) 5급 초봉 4천 9백만원

경제지주 7급 초봉 3천 1백만원

 

입사 때부터 차별받는 직급은 연봉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는데, 2019년 기준으로 농협중앙회는 7,850만원, 은행 등 금융지주는 9,103만원을 받는 반면 경제지주는 6,763만원에 불과하다.

 

이처럼 동일한 대졸 수준의 신입사원을 공채하면서 지주사별로 직급과 연봉체계가 다르다 보니 입사 경쟁률 역시 큰 격차를 보이고 있음. 최근 5년간 농협중앙회 평균 경쟁률이 54.6대 1이고 은행은 49대 1인 반면 경제지주는 18대 1의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채용급수 차등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중앙회 및 금융계열사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경제사업 부분의 우수인력 수급에 지장이 발생할 수도 있으며 이는 경제지주의 조직 역량을 약화시키고 궁극적으로 우리 농업·농촌의 발전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이만희의원은 “정작 농업인을 지원하고 농업인을 위해 일해야 하는 농협에서조차도 농업이 홀대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지주와 계열사에 따라 직급과 연봉에서 큰 차이가 난다면 그 자체로 불합리하다”며 “우선적으론 채용직급을 단일화하고 급여 테이블을 법인별로 차등화하되, 점차적으론 경제지주의 연봉 수준 역시 성과도출과 동기부여가 되는 방식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이정현 교수,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보원학술논문상 수상 (2020-10-26 20:19:48)
6·25 전사자 발굴유해, 故 명한협 일병으로 153번째 신원확인 (2020-10-26 20:16:17)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공무직 채용 투명성 강...
2030년까지 광주형 공공임대주택 1...
대구 청년 소셜벤처 육성사업 성...
경북도, 방역관리 강화 전 직원 1/3...
경북 6차산업 안테나 숍, 첫 서울 ...
포항시,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
포항시 “업체 등, 지진피해 신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