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5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TX특송, 물량 증가했지만, 매출액은 오히려 감소
등록날짜 [ 2020년10월16일 21시02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KTX특송 물동량이 2015년도에 비해 2019년도는 60% 가까이 증가하였으나 매출액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 갑)이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KTX특송 전체 물동량은 2015년 377,116건, 2016년도 408,523건, 2017년 476,002건, 2018년 550,001건, 2019년 603,338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특송 물동량이 증가한 것과 반대로 매출액은 오히려 감소해 KTX특송 사업의 적자 폭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레일네트웍스(주)는 최저임금 인상과 정규직 전환 등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사업 수지 악화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문정복 의원실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KTX특송은 ‘전국 반나절 초특급 배송’이라는 장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레일네트 웍스는 일반(물류)업체의 할인기준을 적용하여 기업 물량을 싸게 들여와 수익을 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송 기업물량은 2015년도 9만6천여 건이었으나, 2019년도는 38만4천여건을 기록했다. 연도별 매출액은 2015년도 6억4300만원에서 2019년도 13억6300만원으로 물량이 4배나 증가했지만, 매출액은 약 2배 증가해 큰 차이를 보였다.

 

더 큰 문제는 특송 처리물량이 많아지고 짧은 정차 시간에 상·하차 작업을 하다 보니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높아진 것이다. 작업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수신호에도 불구하고, KTX의 출발시간으로 인해 차량 문을 강제로 닫아 특송작업자의 신체 끼임 등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마산, 포항, 전주, 여수EXPO역은 특송 직원이 1명인 1인 영업소로 물량이 많을 때는 신호 표시 및 안전조치에 도움을 줄 사람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정복 의원은 “과도한 기업 물량 할인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와 적자가 발생하고 있고, 특송작업자가 처리해야 할 물량은 더 증가해왔다. 맨손으로 특송 작업 중이라는 수신호를 보내도 잘 보이지 않아 출입문을 닫고 출발하며 끼임 등 안전사고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2019년 3월 19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에 따르면 작업근로자의 보호 확대를 위해 위험이 있는 작업장의 2인 1조 근무를 의무화했다. 이에 2인 1조 근무를 KTX특송작업장에 모두 적용하고, 코레일과 코레일네트웍스는 KTX 열차 운행과 특송작업자간의 소통의 부재를 해결할 수 있는 사고방지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北 만행에 불탄(?) 공무원..“어두운 밤 ‘북’으로 방향 잡기 불가능해 보여” (2020-10-16 21:05:11)
렌터카사업자만 볼수 있는 정보, 국민은 못보고 타 (2020-10-16 21:01:5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한식된장 33개 제품, 아플라톡신 ...
광주광역, 3개 업체와 ‘인공지능 ...
정부 3차 추경 투입 중소기업 비대...
KAIA 연구와 예산, 건설기술에 편중...
[성명] 대구시는 (사)이상화기념사...
대구수목원 국화작품, 코로나영향...
영천시, ‘2020년 자랑스러운 경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