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5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렌터카사업자만 볼수 있는 정보, 국민은 못보고 타
등록날짜 [ 2020년10월16일 21시0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 중인 <자동차대여사업 정보시스템>이 렌트사업자와 이용자 간 ‘정보의 비대칭’문제를 야기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시흥갑)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렌트사업자는 <자동차대여사업 정보시스템>을 통해 렌터카 이용자의 운전자격 확인이 가능하지만, 이용자는 대여할 차량의 정비나 결함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어 ‘정보의 비대칭’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단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정기검사 및 리콜 결함조치 이력 등 자동차 안전과 관련된 데이터를 보유·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일반 국민들에게도 대여차량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자동차 검사를 받지 않고 운행 중인 렌터카는 5,158대에 달했고, 지난 16년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렌터카 10대 중 2대는 기본적 정비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국민 교통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

최근 카셰어링 서비스가 대표적 공유경제 모델로 부각되며 이용수요가 늘고 있어, 렌터카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 이와 관련한 대국민 정보제공이 절실한 시점이다.

 

문정복 의원은 “공단은 자동차 정기검사 및 리콜 결함시정 이력 데이터를 보유중이지만, 이를 통한 대국민서비스는 미흡한 상황”이라며 “최근 렌터카의 정비불량이나 결함 등의 문제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국민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KTX특송, 물량 증가했지만, 매출액은 오히려 감소 (2020-10-16 21:02:14)
NH투자증권 ‘옵티머스’운용사 심사 면제해줬다 (2020-10-16 21:01:29)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한식된장 33개 제품, 아플라톡신 ...
광주광역, 3개 업체와 ‘인공지능 ...
정부 3차 추경 투입 중소기업 비대...
KAIA 연구와 예산, 건설기술에 편중...
[성명] 대구시는 (사)이상화기념사...
대구수목원 국화작품, 코로나영향...
영천시, ‘2020년 자랑스러운 경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