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4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초생활보장대상자 재산·소득 환산기준 너무높아..‘고리대금도 울고 간다’
등록날짜 [ 2020년10월08일 20시4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되려면 해당 가구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의 일정비율(생계30%, 의료40%, 주거45%, 교육 50%) 이하여야 가능하다.

 

<소득인정액>은 실제 얻는 소득인 ‘소득평가액’과 ‘재산의 소득환산액’을 합한 금액인데,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하는 정부 기준이 지나치게 높아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소득인정액 산정기준에서 재산 소득환산 규정을 보면 주거용재산 월 1.04%, 일반재산 월 4.17%, 금융재산 월 6.76%, 차량은 월 100%이다.

 

물론 기본재산액 공제 제도는 있으나 대도시는 6,900만원, 중소도시는 4,200만원, 농어촌은 3,500만원에 불과하다. 금융재산은 생활준비금 500만원이 공제된다.

 

중소도시에 거주하며, 소득이 없고 재산이라곤 보증금 1억원 전셋집뿐인 생계급여 신청자 A씨. A씨의 소득인정액은 1억원 중 4,200만원을 제외한 5,800만원을 소득환산한 年723만 8,400원이다. 2020년 1인 기준 생계급여가 52만 7158원(年632만 5,896원)이므로 오직 보증금 5,800만원만으로 소득이 생계급여를 월등히 초과해 급여 신청이 불가능하다.

 

차량의 경우 소득환산율이 무려 월 100%이다. 대중교통이 열악한 지역이라 평가액 100만원의 낡은 소형 중고차가 있다면 100만원 중고차 하나만으로 소득인정액은 월 100만원이다.

 

보건복지부가 이렇듯 높은 소득환산율을 유지하는 명분은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목적이 자신의 소득과 재산을 최대한 소진한 후 부족한 부분만 보충적으로 지급하는 일명 ‘보충성의 원리’ 때문이다.

 

이에 대해 강병원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최소한 사는 집과 꼭 필요한 차량은 사실상 처분이 불가능한 필수재인데 보충성 원리에 따라 턱 없이 높은 소득환산율을 적용하는건 불합리하다”며 “주거용 집에 대해선 일반 금리 수준으로 재산환산율을 적용하고 5,200만원~1억 2천만원에 불과한 주거용 재산 한도액 현실화와 차량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공제 기준을 신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치삽시다’ 플랫폼 입점업체 중 70%가 매출액 ‘0원’ (2020-10-08 20:48:56)
해경, 내구연한 지난 노후 K1 방독면 7,723개 보유 교체 시급 (2020-10-08 20:47:29)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한식된장 33개 제품, 아플라톡신 ...
광주광역, 3개 업체와 ‘인공지능 ...
정부 3차 추경 투입 중소기업 비대...
KAIA 연구와 예산, 건설기술에 편중...
[성명] 대구시는 (사)이상화기념사...
대구수목원 국화작품, 코로나영향...
영천시, ‘2020년 자랑스러운 경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