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4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경, 내구연한 지난 노후 K1 방독면 7,723개 보유 교체 시급
등록날짜 [ 2020년10월08일 20시4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맹독성 발암물질이 함유된 해양경찰청 노후 방독면의 교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영천시·청도군)에 따르면, 해양경찰청이 보유하고 있는 1만4,552개의 방독면 중 89%에 달하는 1만3,001개의 구형 K1 방독면은 지난 2008년 맹독성 발암물질인 6가크롬이 검출되면서 큰 논란이 있었던 방독면이다.

 

당시 유독가스들과 결합해 화학적 반응을 통해 분해시키는 방독면 내 활성탄에서 6가크롬이 검출되었는데, 그 독성이 매우 치명적으로 알려졌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지금은 생산이 중단된 상태이다.

 

2009년 ADD(국방과학연구소) 보고서를 통해 기준치 이상의 크롬 성분을 흡입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나, 정화통 외벽에 있는 6가크롬이 오래되거나 외부의 충격을 받으면 떨어져 나올 수 있고 호흡기를 통해 흡수될 경우 극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러한 위험성을 인정해 미군의 경우 1994년 보급된 M40 계열의 방독면부터는 크롬 성분이 없는 활성탄을 사용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2016년부터 신형 K5 방독면이 개발·보급되어 사용되고 있다.

 

이만희 의원은 해경의 내구연한이 지난 방독면이 전체 K1 방독면의 59%인 7,723개에 달한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다. 2001년에 생산·보급되어 내구연한이 10년이나 경과한 방독면도 897개나 될 정도로 노후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이만희 의원은 “구형 K1 방독면은 훈련 또는 실전 중에 정화통이 찌그러지거나 파손되지 않도록 항상 신경써야 하고, 노후 되었을 경우 별문제가 없는 방독면이기를 빌면서 운에 맡겨야 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신형 K5 방독면이 지난 2016년부터 보급되고 있음에도 해경이 노후 방독면 교체를 위해 신형으로 보급한 시기는 지난 2018년부터이다. 2018년 120개, 2019년 1,431개로 단 1,551개만을 신형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방독면의 성능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안전을 위해서라도 신형으로의 교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만희 의원은 “해경이 신형 방독면 보급에 늑장을 부리면서 일선 해경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면서, “노후 방독면들에 대한 면밀한 검사와 함께 신형 방독면의 신속한 보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등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기초생활보장대상자 재산·소득 환산기준 너무높아..‘고리대금도 울고 간다’ (2020-10-08 20:47:50)
874억 규모 국토교통부 R/D과제 중단… 228억은 ‘먹튀’ (2020-10-08 20:47:0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한식된장 33개 제품, 아플라톡신 ...
광주광역, 3개 업체와 ‘인공지능 ...
정부 3차 추경 투입 중소기업 비대...
KAIA 연구와 예산, 건설기술에 편중...
[성명] 대구시는 (사)이상화기념사...
대구수목원 국화작품, 코로나영향...
영천시, ‘2020년 자랑스러운 경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