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30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말로만 상생 외치는 ‘공영홈쇼핑’의 소상공인 입점 지원”
등록날짜 [ 2020년09월29일 22시0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의 판로개척이라는 설립 목적을 가진 공영홈쇼핑이 민간 홈쇼핑업체보다 소상공인들 지원에 부족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비대면 분야 중 하나인 홈쇼핑 판로 개척을 위해 지난해부터 소상공인 제품이 홈쇼핑에 입점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홈쇼핑업체에게 우수 소상공인 제품의 입점비 1,500만 원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19년은 16억 8,200만 원이 지원되었고 올해는 22억 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지난 28일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소상공인 TV홈쇼핑 및 T커머스 입점지원’ 내용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은 40개 소상공인 제품을 입점시키고 입점지원금 6억 원을 받았다. 게다가 각 업체에 판매의 대가로 8%의 판매 수수료도 총 1억 7,500만 원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CJ, GS 홈쇼핑과 같은 민간업체는 소상공인과 상생 지원이라는 취지로 입점 지원비와 판매 수수료를 일절 받지 않고 있어 소상공인을 위한다는 공영홈쇼핑의 설립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이렇게 두 업체의 무료 방송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절감된 예산을 바탕으로 소상공인에게 방송 홍보영상제작비 800만 원을 지원해주고 있어 상생 협력의 모범을 보여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비해 입점지원비와 판매수수료를 모두 챙기고 있는 공영홈쇼핑이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사태로 폐업의 기로에 서 있는 소상공인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재 의원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설립된 공영홈쇼핑이 모범은 보이지 못할망정 오히려 민간업체보다 못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지적하며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에 말로만 외치는 상생이 아닌 진정으로 소상공인을 공감하는 공영홈쇼핑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SH공사 중랑 이전 '24년 준공 목표 (2020-10-04 22:57:22)
‘대통령은 어디에’..‘북한 우리국민 학살 진상조사 요구’ 시위 (2020-09-29 21:59:17)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1,000만 개 ...
한국 거주 외국인주민 수 222만 명,...
광주광역 리치앤코 고객센터 들어...
창업투자사, 광주 문화콘텐츠기업...
광주광역 국립 야생동물질병관리...
대구시, 체육인 인권보호 특별대...
대구 동성로 클럽 핼러윈 데이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