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2월27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시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우일 주교] 프란치스코 교종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등록날짜 [ 2014년08월19일 08시23분 ]

친애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프란치스코 교종과 함께 감동과 흥분과 기쁨을 맛보았습니다.

 

교종께서는 한국에 모여든 아시아의 젊은이들을 향하여 졸지 말고 깨어나라고 외치셨습니다. 아무리 오늘의 현실이 힘겹고 절망스럽고 솟아날 구멍이 보이지 않아도, 주저앉지 말고 일어나라고 외치셨습니다. 교종께서는 한국이 이룬 경제성장과 부를 경배하며 그 부가 제공하는 일시적인 편안함에 안주하지 말고, 스스로를 거울에 비추어 보며 우리가 추구해야 할 더 높은 가치를 찾아 나서라고 촉구하셨습니다. 가난한 사람들, 이주민들, 변두리에 있는 이들과 연대할 수 있는 연민을 갖도록 호소하셨습니다. 124위 순교자들을 복된 승리자로 만방에 선포하시며, 오늘의 우리는 무엇을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을지 자문하도록 초대하셨습니다.

 

우리를 일깨워주신 그분은 당신께서 무엇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지 보여주셨습니다. 아침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노구를 이끌고 당신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당신을 내어주려고 다니셨습니다. 당신의 손을 잡고자 하는 이들을 한 사람이라도 더 손잡아주시고, 슬픔과 울분에 떨고 있는 이들에게 다가가서 묵묵히 안아 주셨습니다. 당신께 하소연하고 싶은 사람의 하소연을 들어주시고, 장애 때문에 세상에서 버림받고 부모에게서도 버림받은 장애아들과 볼을 비비며 당신의 사랑과 연민을 나누어 주셨습니다.

 

가난한 이들과의 연대는 단순히 물질을 좀 보태 주는 것이 아니라고 깨우쳐 주셨습니다. 가장 먼저 그들을 우리와 같은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형제로 받아들이고, 그들이 우리와 같은 품위를 지닌 인간으로 동등하게 존중받으며 살아가도록 일으켜 세우는 데 있다고 하셨습니다. 프란치스코 교종은 당신의 그런 세계관과 인간관을 온몸으로 증명하기 위해 4박 5일을 잠시도 쉬지 않고 달리셨습니다.

 

파파 프란치스코는 불과 며칠밖에 안 계셨지만 많은 이들이 필요로 하는 위로와 연민과 희망을 가득히 불어넣어 주고 가셨습니다. 한반도의 평화, 동북아의 평화를 간절히 소망하시며 평화는 전쟁이 없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정의의 결과라고 못 박아 주셨습니다. 경제 지표로 보면 역사상 가장 발전한 우리나라라고 하지만 정의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가슴앓이를 하는 사람은 갈수록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먼저 우리 안에서 고귀한 하느님의 닮은 모상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형제적 시선을 펼치는 데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 안에 정의가 강물처럼 흐를 때, 그 강물은 동서남북으로 흘러 평화의 바다로 나아갈 것입니다. 우리 사회가 교종 프란치스코의 이런 마음을 본받아 계층 간의 반목과 대립을 극복하고 연민과 존중의 사회로 나가길 희망합니다.

 

교종 방한 동안 교통 통제와 혼잡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여러 가지로 불편을 끼쳐드린 점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협력해 주시고 인내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하여 정부 여러 부처에서 물심양면으로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특히 보이지 않는 곳에서 기쁘게 묵묵히 봉사해주신 모든 분들과 자원봉사자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하느님의 강복을 기원합니다. 교종께서도 믿는 사람이나 믿지 않는 사람 모두 한마음으로 환영해주고 따뜻이 맞아주셨음에 깊이 감사하며 큰 기쁨을 간직하고 떠나셨습니다. 정 깊은 우리 국민의 심성을 잊지 못하실 것입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일어나 비추어라’는 그분의 말씀을 간단없이 상기하며 정의를 세워 어둔 곳에 빛을 비추어 나가십시다. 이 땅의 모든 순교자들과 103위 성인, 124위 복자들의 전구와 도우심을 빌며 여러분 모두에게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을 보냅니다.

 

 

2014년 8월 18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교황방한위원장

강 우 일 주교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데스크칼럼] 너희는 ‘비정상의 정상’ 논할 자격 없다 (2014-09-12 21:22:33)
[데스크칼럼] 폐기물, 감투, 인격·육탄전으로 삼국 통일하는 ‘나으리님들’ (2014-07-11 17:13:19)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n번방 사건, 반드시 근절해...
[성명] 광주시민의 간절한 열망, ...
김정재 의원, 교육부 특교 10억1,100...
‘포항지진특별법 개정안’ 국회 ...
대구시,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
메가존 클라우드㈜, 광주 AI생태계...
서울대-광주시-전남대, AI산업 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