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7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주 무소속 김일윤 후보 사퇴..“시민으로 돌아가겠다”
등록날짜 [ 2020년04월10일 20시4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경주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일윤 후보가 사퇴를 표명했다.

 

10일 오전, 김일윤 후보는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 후보는 “경주를 걱정하는 많은 시민들이 대선공약을 받아낸 김 후보가 국회에 당선되어 대통령 공약을 실천하도록 하고 경주를 구하라는 거듭된 아우성에 고민하다가 뒤늦게 출마했던 것이며, 다른 후보자들에게 올해 마지막 대선공약 실천 의지 여부가 암담해 출마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당선 유력한 출마자들에게 당선 시 대선공약 실천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것 인가에 대한 질의를 했고, 응답자 모두 노력하겠다는 응답을 했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경주시민으로서 지난 4년간 박근혜 대통령께 부탁하여 신라왕경복원을 하게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하여 경주를 「에너지산업도시」로 만들겠다는 대선공약을 받아낸 노력과 같이 앞으로도 끊임없이 경주시민과 뜻을 모아 경주 살리기에 심신을 다 바치겠다”며 “출마 이후 지난 10여일 동안 지지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가슴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경주소멸도시대책에 함께 동참해 줄 것 을 부탁했으며, 이번 국회의원선거에 임하는 후보들에게도 표만 얻을 것이 아니라 경주를 위해 헌신의 노력을 하는 국회의원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 후보는 “국회를 떠난 후, 경마장과 태권도공원, 한수원 이전 시 정부의 약속 등 경주를 발전시킬 큼직한 국책사업을 초, 재선 의원들이 줄줄이 놓쳤거나 빼앗겼고,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국책사업인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도시 지정을 경주에 하겠다는 대선공약을 받아 놓고도 현 국회의원의 반대로 결국 2019년도 지정된 신청 날짜에 신청조차 하지 못하는 등 경주가 퇴보하는 현실에 직면했다”는 비판의 말도 남겼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경주 무소속 정종복 “미래통합당은 내로남불정치 김석기 후보 제명하라” (2020-04-10 20:54:00)
미래통합 대구 달서구갑 홍석준 재산형성 과정논란은..“흑색선전” (2020-04-10 20:32:2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임상시뮬레이션 트레...
7개 시・도에 3차 규제자유특구 신...
광주광역,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
오비맥주, 광주 빛고을장학금 기...
광주은행, 코로나 극복 성금 3억 ...
제8대 경주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광주광역, 고위험 사회복지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