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8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명] 시민의 생계비를 정치판으로 끌어들인 민주당과 시의원은 즉각 의원직 사퇴하라
등록날짜 [ 2020년04월02일 20시14분 ]

 

 

지난 3월 23일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대구시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국비와 시비 3천억원으로 긴급생계자금을 대구시 45만세대에 각 세대당 50만원~90만원을 지급해 108만명이 혜택을 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경기 활성화와 지역소비 촉진을 위해 현금 대신 선불카드와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이를 준비하고 신청, 검증하는 기간과 현장 수령 과정에서 감염을 대비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해 총선 직후인 4월 16일부터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하루라도 더 빨리 지급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시의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최종 4월10일부터 시민들께 지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과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성명서와 시위피켓을 들고 정치적 속셈 운운하며 ‘현금으로 지급하라’, ‘대통령이 보낸 돈 당장 지급하라’는 정치공세를 퍼부었다.

 

마치 ‘정부에서 수 천억원을 대구시에 줬는데 대구시가 일부러 안 준다’는 식의 공세였다.

그러나 대구시에 확인한 결과 3월30일까지 추경 확정된 국비 중 단 한푼도 대구시청 통장에 입금되지 않았다.

 

이미 경기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광역시·도가 채택한 지원방식임에도 불구하고 37일째 시청에서 숙식을 하며 코로나 상황을 진두지휘해온 시장에게 ‘현금으로 주라’, ‘당장 지급하라’며 시민생계지원비를 정치적 공박수단으로 활용하는 낯 뜨거운 작태를 벌인 관련 민주당 시의원은 반성하기 바란다. 3월30일 현재 정부가 지급하지도 않은 현금을 어떻게 당장 지급하란 말인가?

 

이뿐만 아니라 최근 가구당 100만원씩 지급하겠다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또한 소비촉진, 경기활성화를 위해 현금 대신 카드와 상품권을 지급하겠다고 했으며 지급 시기도 5월 이후라고 발표했다.

 

민주당과 시의원에게 묻는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현금을 지급하라고 따지지 않는가?

시민은 다 죽어가는데 4월도 아닌 5월에야 생계비를 주겠다고 하는데도 일언반구도 없는가?

시장에게 정치 운운하던 민주당의 그 작태는 선거에만 유리한 판을 만들기 위한 화끈한 쇼였음이 드러난 것이다.

 

민주당 이진련 시의원, 강민구 시의원은 지금이라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들을 동원하고 각급 단체들을 시위에 동원한 그 배후를 밝히고 시의원직을 사퇴하라.

 

 

2020. 4. 2.

 

미래통합당 대구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전문] 감사원의 포항지열발전사업 감사 결과에 대한 범대위 입장 (2020-04-02 20:15:46)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36화> 지금은 기독교인이 문재인 좌파정권과 운명적인 대결을 할 때다 (2020-04-01 08:14:2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도심 최초 융복합 충전소 준공..주...
국내 토양 미생물에서 고가의 항...
강병원 의원, 코로나 이후 사회공...
생생한 광주역사 기록 ‘광주역사...
광주광역-한국정보화진흥원, 인공...
대구시, ‘코로나’ 복무위반 공...
포항시, 전국 최초 15인승 중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