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9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소방, 지난해 119구급환자 10명 중 6명 집에서 발생
등록날짜 [ 2020년01월10일 21시42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지난해 119구급활동을 분석한 결과 출동은 121,739건, 이송 인원은 81,448명으로 하루 평균 334건 출동해 223명의 환자를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송 환자별 유형을 살펴보면 질병이 52,067건(63.9%)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 17,058건(20.9%), 교통사고 8,493건(10.4%)이 뒤를 이었다. 질병과 교통사고는 전년대비 각각 1.2%, 1.8% 증가했고 사고부상은 3.4%감소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13,834명, 70대 13,605명, 60대 13,429명, 80대 이상이 10,794명 등 장․노년층 비율이 63.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장소별 이송 현황은 집이 49,619건으로 60.9%로 가장 많았고 도로 등 교통지역 15,407건(18.9%), 상업시설 4,593건(5.6%), 의료관련시설 2,031건(2.5%) 순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이송인원은 6,787명으로 행락객 등 활동이 많아지는 9월이 7,218명(8.9%)으로 가장 많았고, 2월이 5,711명(7%)로 가장 적었다.

 

119구급출동에서 현장도착까지 소요 시간을 살펴보면 5분이내 도착률은 66.4%(54,085명)으로 전년 대비 3.9% 증가하는 등 점차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가 지난해 처리한 응급의료상담업무는 66,407건으로 집계 됐으며 하루 평균 182건의 상담을 한 셈이다. 병․의원, 약국 등 정보제공이 34,849건(52.5%), 의료지도 12,536건(18.9%), 응급처치지도 12,188건(18.4%), 질병상담 6,793건(10.2%) 순으로 나타났다.

 

정만주 소방안전본부 구급팀장은 “각종 질환 등 구급이송의 증가는 인구 고령화로 인한 노인환자의 지속적 증가가 원인으로 분석된다”며 “구급 이송 유형과 시기 등 다각적 분석을 통해 119구급 대책을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대구시, 경상여고 합동조사단 권고에 대기질 개선대책 마련 (2020-01-10 21:43:06)
경북도, 마을단위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본격 추진 (2020-01-10 21:42:1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안성·철원·충주·제천·음성·천...
광주광역, 코로나 블루 극복 위한 ...
대구FC 유관중 경기 시작..온라인 ...
경주시, 주요 피서지 ‘물가안정 ...
외동읍 현대강업(주), 나눔캠페인 ...
“2020년도 영천시 자랑스러운 시...
“영천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