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7일sat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산물 훔치다가는 유전자분석 기술로 ‘덜미’
등록날짜 [ 2019년11월13일 21시3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자체 개발한 첨단 유전자분석 기술을 활용하여 최근 10여건의 종자 관련 유전자분석 결과를 검찰·경찰 등에 제공하고 사건 해결을 지원하고 있다.

 

(사례1) 지난해 8월 경북의 한 고추밭에서 약 300kg(500근)의 고추 도난 사건이 발생하였다. 종자원은 관할 경찰서의 의뢰를 받아 인근 피의자 3명의 집에서 보관 중이던 고추를 유전자 분석한 결과, 피의자는 다른 품종을 재배하였다고 하나 피해자가 도난당한 품종과 동일한 품종임을 확인하였고 ○○경찰서는 피의자를 검찰에 송치하였다.

 

(사례2) 충북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건고추 약 70kg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으나, 관할 △△경찰서는 국립종자원의 유전자분석 결과를 근거로 피의자가 혐의 없다는 결론을 내리는 등 수사과정에서 유전자분석이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 바 있다.

 

(사례3) 지난해 문화재 연구기관이 고려시대로 추정되는 고선박의 선체 내부에서 출토된 씨앗류*의 수종 및 품종 분석을 요청하였으며, 오랜 기간 노화되어 분석이 어려운 종자임에도 불구하고 유전자 분석을 통하여 감 종자임을 밝혀 고고학적 고증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 방사선동위원소 측정결과 12C로 추정되는 고선박에서 발견된 고대 씨앗

 

국립종자원은 현재 벼, 고추 등 주요 31개 작물의 5,300여 품종에 대한 분자표지* 및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였으며, 개발된 분석법은 종자원 이외에 경찰청, 지자체 등 여러 관련기관에서 종자분쟁 해결 등에 활용되고 있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건전한 종자유통 질서를 확립하고 신품종 육종가의 권리보호를 위해 최신 유전자(DNA) 분석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는 한편, 검·경찰 등 수사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종자사건 해결의 효율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종자분쟁,침해 관련 검정건수: (2007) 1건(1품종)→(2015) 8(181)→(2016) 9(86)→(2017) 9(174)→(2018) 7(256)

* 유통종자 진위 검정건수: (2008) 36품종→(2015) 630→(2016) 168→(2017) 329→(2018) 481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겨울철 화재취약 3종 세트‘열선, 히터, 전기장판’ 사용 주의 (2019-11-14 19:21:33)
광주광역, 수요맞춤형 준중형버스 시범 도입 (2019-11-13 21:15:0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무인비행선, 산업단지 미세먼지 ...
‘2019 광주 자동차인의 날’ 행사 ...
“자원봉사자 힘으로 나눔과 연대...
2019 대구자원봉사자 격려의 장 마...
경북도, 녹조제어 기술 확산을 위...
경주소방, 어린이 불조심 우수작...
영천시, 2020년 체류형농업창업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