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7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년간 장애인 고용 대신 돈으로 때우는 ‘대기업’
등록날짜 [ 2019년10월17일 21시25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용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가 지난 3년간 대기업집단의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기업집단은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의 기업집단으로 2016년도부터 자산총액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30대 대기업집단’에서 ‘대기업집단’으로 명칭이 변경된 바 있다.

 

지난 3년간 이들 대기업집단이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위반하여 고용노동부에 납부한 부담금은 총 3,564억원으로 밝혀졌다. 연도순으로 2016년 1,011억원, 2017년 1,216억원, 2018년 1,336억원으로 매년 증가해왔으며, 3년 동안 16개의 대기업이 납부해야 할 분담금이 매년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라 50인 이상 상시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는 상시 근로자 대비 일정 비율을 장애인으로 의무 고용해야한다.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2015~2016년은 2.7%, 2017~2018년은 2.9%로 올해부터는 3.1%로 상향되어 적용되고 있다.

 

대기업집단 중 최근 3년간 장애인 의무고용을 미이행해 부담금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삼성이다. 지난 3년간 총 184억원을 납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184억4천만원, 2017년 232억원, 2018년 275억7천만원으로 매년 부담금 납부 1위 기업에 들어 수년째 많은 지탄을 받고 있다.

 

대기업집단 중 장애인 고용률이 매년 하락한 기업은 LS그룹이 유일했다. ▲2018년 1.55%,▲2017년 1.56%, 2016년 1.58%. 경영철학이 ‘함께하여 더 큰 가치를 만들어내자’인 자산총액 22조 6천억원인 LS그룹은 장애인을 6명 더 고용한 수치에 그쳤다. 국내 시장점유율 1위 전선업체인 만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가장 적극적이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돈으로 때우는 것도 모자라 고용의지마저 없었다는 지적이다.

 

- 이에, 이용득 의원은 ‘비단, LS그룹뿐만 아니라, 삼성, SK, 현대자동차 등 우리나라 자산총액 선두를 달리는 대기업집단도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안 지키고 있다’며 ‘단순히 수치 채우기 대책이 아니라 장애인 의무고용 상습 위반 기업들이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를 개발하고 장기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2020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 17곳 선정돼 (2019-10-17 21:26:20)
전남지역, 이미 재작년 초고령사회로 진입..21.5% 고령인구 (2019-10-17 21:25:3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임상시뮬레이션 트레...
7개 시・도에 3차 규제자유특구 신...
광주광역,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
오비맥주, 광주 빛고을장학금 기...
광주은행, 코로나 극복 성금 3억 ...
제8대 경주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광주광역, 고위험 사회복지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