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일학생단 등 국내외 단체관람 이어져..“경주엑스포 fantastisch!”
등록날짜 [ 2019년10월16일 18시4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특별한 손님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독일 학생들과 콘텐츠산업 종사자 등 다양한 국내외 단체 관람객이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방문한 독일 학생들은 2019경주엑스포 오픈 후 첫 번째 유럽 단체 관람객이다.

 

학생들은 독일 하노버에서 대구 계성고에 교환학생으로 온 학생 20명과 한국 학생 5명 등 30여명이 경주엑스포 공원을 방문했다.

 

이들은 세계최초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이 결합된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을 관람하고 경주타워의 ‘신라천년, 미래천년’, 천마의 궁전에서 열리는 ‘찬란한 빛의 신라’를 방문했다.

 

찬란하고 웅장한 빛이 전시관을 채우고 소리가 울리면 학생들은 탄성을 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곳곳에서 사진을 찍으며 한국문화를 기록으로 담기 위해 분주했다.

 

독일인 교사 스테판 슈미트(50)씨는 “아름다운 역사문화도시에서 한국의 기술이 합쳐진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어서 흥미로운 시간이었다”며 “독일에서는 볼 수 없는 관객이 함께 참여하고 박수도 치고 소리를 지르며 보는 퍼포먼스 공연 ‘인피니티 플라잉’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학생들도 즐거운 목소리를 높였다. 닐라 벤센(16)은 “아름다운 정원과 역동적인 프로그램이 함께 있는 공원이 인상적이다”며 “멋진 곳에서 즐거운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특별한 국내 관광객들도 다녀갔다. 인천시 미추홀구 문화콘텐츠산업 지원센터에서 문화산업에 종사하는 청년근로자들이 2019경주엑스포의 콘텐츠 탐방에 나섰다.

 

센터 입주업체 직원 등 30여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1박2일간 경주에 머물며 석굴암 등 경주의 유적지를 방문하고 경주엑스포 공원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와 ‘찬란한 빛의 신라’, ‘인피니티 플라잉’, 야간시간에 ‘신라를 담은 별’ 까지 4대 킬러 콘텐츠 모두를 꼼꼼히 둘러봤다.

 

이들은 경주엑스포의 발전과 진보적인 미래형 콘텐츠에 극찬을 보냈다.

 

서원경 센터장은 “10여년 만에 재방문한 경주엑스포의 눈부신 발전이 부러울 정도로 대단하다”며 “첨단기술과 디자인이 접목된 프로그램 관람을 통해 콘텐츠를 보는 시각을 넓히고 간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매년 더욱 발전된 모습을 선보일 경주엑스포의 콘텐츠들이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탐방에 참여한 센터 내 입주 기업 올라애드 김신애 팀장은 “경주의 문화와 예술, 역사가 한데 어우러진 멋진 콘텐츠들이었다”며 “첨단기술이 구현하는 체험형 콘텐츠가 몰입감을 높이고 ‘빛’이라는 매개체가 스토리텔링 돼 적용된 것을 보고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간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경주 황리단길 보행환경개선사업 공모 선정돼 (2019-10-16 18:45:15)
남기희 작가, 희망에너지 선사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 자연의 소리’ 개인전 (2019-10-16 18:31:24)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무인비행선, 산업단지 미세먼지 ...
‘2019 광주 자동차인의 날’ 행사 ...
“자원봉사자 힘으로 나눔과 연대...
2019 대구자원봉사자 격려의 장 마...
경북도, 녹조제어 기술 확산을 위...
경주소방, 어린이 불조심 우수작...
영천시, 2020년 체류형농업창업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