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0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스 사고 원인 중 60% 이상이 ‘LPG’
등록날짜 [ 2019년10월15일 21시43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587건에 이른다. 이 중 LPG가 원인이 된 사고가 382건으로 60% 이상을 차지해, LPG 가스 안전관리의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 포항 북)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현황에 따르면, 전체 587건의 가스 사고의 원인으로는 LPG가 382건, 도시가스는 130건, 고압가스는 75건으로 나타났다. LPG의 경우 매해 전체 가스 사고 원인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LPG의 경우 노후된 LPG 용기와 안전관리 소홀이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LPG 용기는 최초 생산되었을 때 한국가스공사로부터 검사를 받고 그 이후에 생산년도에 따라 5년 사이에 한번 재검사를 받도록 돼있다. 이때 재검사는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위탁받은 민간업체가 수행하는데, 현재 전국에 재검사 수행 민간업체는 총 20개가 있다. 하지만 서울, 인천, 대전, 대구, 울산, 광주, 전북 총 7개 지역에는 검사위탁업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정재 의원은 “도시가스가 잘 보급된 서울, 대구 같은 대도시도 LPG를 사용하는 다수의 시설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탁업체가 없는 것은 심각한 안전관리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행 「고압가스안전관리법」에 따르면 LPG 용기 재검사 기준은 신규검사 후 경과 연수에 따라 15년 미만인 LPG 용기는 5년마다 검사를 받게 되어있다. 전체 유통되는 약800만개 중 매해 160만개의 LPG 용기가 재검사 되지만 LPG 가스 사고는 줄지 않고 있어, LPG 용기 검사주기를 더 줄여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한다는 지적이다.

 

김정재 의원은 “매년 20% LPG 용기가 검사를 받지만 전체 가스 사고에서 LPG가스 사고가 차지하는 비율은 60%이하로 줄어들지 않는다.”며 “현행 검사 주기를 조정해 검사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여, LPG 용기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발전 5사, 평균 여성 관리자 비율 5% 유리천장 심각 (2019-10-15 21:45:52)
뇌물로 얼룩진 산재예방사업..10년간 3억 6백여만원 수수 혐의 (2019-10-15 21:42:3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20경주브랜드공연 ‘월명’, 경...
고신대병원, 부울경지역 거점 대...
김정재 의원, 아동학대법 개정안 ...
경주시, 산내면 광역상수도 공급...
경주 이사금 멜론 첫 출하
코인노래연습장 선별적 영업 재개...
서울시, 사회주택 전 세대 생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