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5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옛 전남도청 복원 본격화
등록날짜 [ 2019년09월10일 21시5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광주광역시와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오전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옛 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현판식을 열었다.

 

현판식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정영일·김후식 옛 전남도청복원범시도민대책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 도청지킴이 어머니, 5·18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의 관계자를 비롯한 시・도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광주시와 문체부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옛 전남도청 복원 업무를 팀제 형태로 운영해 왔으나 옛 전남도청을 80년 당시로 복원하기 위한 자료수집·조사, 내·외부 복원 등을 좀 더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전담조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어 지난 3월 관계 부처, 복원협의회 등과의 지속적인 협의 과정을 거쳐 지난 8월27일 추진단 신설*을 확정했다. * 「문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 8월 27일(화) 공포・시행

 

추진단은 문체부 제1차관 직속으로 단장(고위공무원) 밑에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을 두고 이에 필요한 인력 24명을 구성해 오는 2022년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추진한다. 이번 현판식을 계기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함에 따라 앞으로 사실에 입각한 복원을 위한 자료 수집, 전시콘텐츠 구성 및 복원공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옛 전남도청 복원을 요구하며 농성을 시작한 지 만 3년이 되는 날을 기념하는 복원대책위 전체회의가 지난 6일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복원대책위는 복원전담조직이 신설되는 등 복원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것으로 보고 항의농성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광주시와 문체부, 복원대책위로 구성된 복원협의회는 앞으로 복원 진행 상황을 함께 점검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는 상생과 협력의 동반자로서 복원사업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양우 장관은 “현판식을 계기로 복원사업을 성실하게 진행해 5·18 가치가 공유되고 옛 전남도청이 소통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더불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상생하는 방안도 다각적으로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3년간 차디찬 바닥에서 정의와 역사를 지켜내신 오월어머니들과 복원대책위에 깊은 위로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옛 전남도청이 오롯이 오월정신을 지켜내고 정의로운 역사를 계승·발전시켜 나가는 심장부가 되도록 문체부와 협력해 복원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이용섭 시장 “여성이 일하기 좋은 기업 적극 지원” (2019-09-10 21:57:40)
경북 샤인머스캣, 데일리(daily) 브랜드로 중국시장 공략 (2019-09-10 21:57:02)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영상] 이화여대 재능기부 “메르... flash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 장애 ...
박근혜 전 대통령 외부병원 입원 ...
A형간염 유행 주요원인, 오염된 조...
조국 사퇴 1인 시위 및 국민서명운...
이용섭 시장, 대인시장 찾아 서민...
광주광역 12개 기관, 주택용 소방...
경북도의회 선산봉황시장 찾아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