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9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스터즈대회 최고령 男참가자 테네프 탄초 “욕망이 없으면 삶 또한 없는 것”
등록날짜 [ 2019년08월14일 20시58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3m 높이의 다이빙보드 끝에 섰다. 사르르 떨리는 몸을 애써 진정시키고 조용히 전방을 응시하며 호흡을 가다듬는다. 이윽고 몸을 날려 두 손을 모은 채 물 속으로 사라졌다. 대회 관계자, 각국 선수단, 응원단 속에서 박수가 쏟아졌다.

 

테네프 탄초. 불가리아에서 온 그의 나이는 올해로 만 91세다. 이번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출전 남자선수 가운데 최고령이다.

 

테네프 탄초가 14일 오후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주 경기장 내 다이빙장에서 연습 다이빙을 했다. 다음에는 뒤로 서서 뛰어내리는 등 여러 자세와 연기를 점검하며 연습에 몰두했다.

 

테네프 탄초는 이번 대회 최고의 노익장으로 꼽힌다. 최고령이기도 하지만 91세의 나이를 비웃듯 총 11개 종목에 출전 신청을 했다. 이번 대회 최다 종목 신청자이며, 이 가운데는 웬만한 젊은 선수들도 도전이 쉽지 않은 다이빙 3개 종목이 포함돼 있다.

 

그는 “50대 선수들 뿐만 아니라 80~90대, 혹은 90대 이상의 선수들도 여전히 최선을 다할 수 있으며 다른 선수들과 겨룰 수 있다”면서 “오늘 나와 같은 연령대의 다른 선수들이 여전히 열정을 갖고 잘 할 수 있음을 보여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광주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지난 반년 동안 훈련에 매진해왔고 여전히 건강하기 때문에 11개 종목 출전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자신했다.

 

특히 그는 “내 삶의 욕망이 있다. 욕망이 없으면 목표에 다다를 수 없으며 삶 또한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나는 나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 이 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테네프 탄초의 살아 꿈틀거리는 도전정신과 ‘삶의 욕망’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제10호 태풍 ‘크로사’, 영향 확대..동해상 태풍특보 예정 (2019-08-14 21:06:41)
쌍둥이 수영대회 자원봉사자 소원호·소성자 남매 “오빠와 함께 대회에 일조해 행복합니다” (2019-08-14 20:58:0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안성·철원·충주·제천·음성·천...
광주광역, 코로나 블루 극복 위한 ...
대구FC 유관중 경기 시작..온라인 ...
경주시, 주요 피서지 ‘물가안정 ...
외동읍 현대강업(주), 나눔캠페인 ...
“2020년도 영천시 자랑스러운 시...
“영천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