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6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광역보건환경 “여름철 세균성 설사질환 주의”
등록날짜 [ 2019년08월13일 21시1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세균성 병원체로 인한 설사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 지역 내 협력 병·의원과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설사질환 병원체 감시사업 결과,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설사증상을 보여 내원하거나 입원한 환자 1521건 중 685건(45.0%)에서 원인병원체가 검출됐다.

 

검사 결과 1~4월까지는 노로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31~51%까지 높게 나타난 반면, 4월에 세균성 병원체의 검출률이 6.5%였던 것이 더위가 시작된 5월에는 15.4%,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린 7월에는 23.6%로 증가해 하절기에 세균성질환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7월에 검출된 주요 원인병원체는 병원성대장균(47.7%), 살모넬라균(36.9%), 바실러스균(6.2%) 순으로 검출됐다. 최근 7월과 8월에 발생한 집단설사환자도 병원성대장균과 살모넬라균이 원인균으로 규명돼 설사질환 감시사업의 결과와 동일한 양상을 보였다.

 

기혜영 수인성질환과장은 “세균성 설사질환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음식물 익혀먹기, 물 끓여먹기 등 실천이 중요하다”며 “여름철 고온이 지속되면 식중독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학교 등 단체급식소와 일반음식점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음식물관리와 식기류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서울, 마이스(MICE) 분야 공동 마케팅 (2019-08-13 21:20:17)
광주광역, 공영주차장 급지 및 요금체계 개선 (2019-08-13 21:19:3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세계최초 정지궤도 미세먼지·적...
이용섭 시장, 광역단체장 최초 ‘...
광주광역, 건축물 특별안전점검 3...
대구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 개소
경주시, 동절기 도로제설 대책 추...
금복주 따뜻한 동행, 경주시에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