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6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세계마스터즈 화제 인물..37년만의 회귀 수영스타 최연숙씨
등록날짜 [ 2019년08월08일 21시06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최연숙(60). 대중들에겐 낯선 이름이지만 한때는 대한민국 여자 수영계를 주름잡았던 큰 별이었다.

 

1970년대 중후반 그녀는 8개 종목에서 무려 32차례나 한국신기록을 경신하는 등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한국 수영계에서 70년대 전반부가 조오련의 시대였다면 후반부는 최연숙의 시대라는 평가도 받았다.

 

그런 그녀가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화제다.

 

최씨는 이번 대회에 자유형 50m, 100m, 200m, 400m, 800m 등 5개 종목에 참가를 신청했다. 지난 82년 마산전국체육대회를 끝으로 은퇴한 이후 풀로 되돌아오는데 무려 37년이라는 시간이 걸린 셈이다.

 

그녀는 이번 대회 참가 의미를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조기은퇴와 결혼, 투병 등을 거치면서 잠시 내려놓았거나 잃어버렸던 자신을 다시 확인해 찾아가는 대회라는 것이다.

 

최씨는 “내 능력을 절정에서 터뜨려보지 못하고 은퇴했다”면서 “그 점이 늘 아쉽고 마음 속에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등 더 큰 무대에서 배우고 싶었지만 주변의 만류와 외면으로 유학의 길은 끝내 열리지 않았습니다. 이후 동기를 상실해갈 즈음에 남편을 만나 결혼하면서 자연스럽게 은퇴를 하게 됐어요”

 

하지만 그녀는 늘 물이 그리웠고 언젠가 되돌아가야 할 곳으로 생각했다. 다만 ‘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극복하지 못했을 뿐이다.

 

특히 2년 전 뇌출혈로 쓰러졌다가 30여 시간 만에 발견돼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이후 투병 생활로 다시는 물로 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씨는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준비 겸 테스트 과정으로 지난 6월 용산마스터즈회장배 대회 50m 출전을 거쳐 이번에 참가했다.

 

“‘앞뒤 보지말고, 누구의 눈치도 보지말고 엄마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라’는 딸의 말에 용기를 얻어 대회출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몸은 정상이 아니다. 처음에는 의사도 만류했다고 한다. 가까스로 승낙을 받았지만 물을 발로 차지 못해 거의 손으로 수영을 하는 상태다.

 

“지난 6월부터 하루 40분씩 훈련을 해오고 있다”는 그녀는 “이번 대회의 목표를 800m 완주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37년만에 용기있는 도전에 나선 그녀는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에 들어선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도 수영을 계속하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이촌‧난지 등 5개 한강공원, 공원특성별 숲 조성 (2019-08-09 16:25:18)
광주광역, 지하수 오염방지대책 추진 (2019-08-08 21:05:5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세계최초 정지궤도 미세먼지·적...
이용섭 시장, 광역단체장 최초 ‘...
광주광역, 건축물 특별안전점검 3...
대구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 개소
경주시, 동절기 도로제설 대책 추...
금복주 따뜻한 동행, 경주시에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