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7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진구에 12번째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개소…하반기 6곳 추가
등록날짜 [ 2019년07월14일 18시3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오는 15일(월) 광진구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가 문을 연다. 2016년 노원·은평 센터를 시작으로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설치를 통해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데 주력하고 있는 서울시는 12번째 평생교육센터 개소를 맞이한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2016년 노원‧은평 센터를 시작으로, 2017년 동작‧마포‧성동, 2018년 종로‧관악‧성북‧도봉‧강동, 그리고 올해 5월 30일 양천 센터가 문을 여는 등 현재까지 총 11개소가 운영 중에 있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 중 계속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사회적응훈련 및 직업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곳이다.

 

발달장애란 자폐성장애와 지적장애를 통틀어 이르는 말로, 서울시 발달장애인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 등록 장애인(393,562명) 수 대비 발달장애인 비율은 2016년 7.7%(30,258명)에서 2017년 7.9%(31,055명), 2018년 8.1%(32,029명)로 매년 0.2%p씩 증가 추세를 보였다.

 

평생교육센터 설치 전까지 발달장애인은 고등학교 졸업 이후 교육 받을 기회가 마땅치 않았다. 보건복지부의 2014년 장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87.3%가 평생교육을 경험하지 못했으며, 2017년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 결과 성인 발달장애인의 49%가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인 발달장애인의 39.9%는 낮 시간을 집에서만 보내는 등 지역사회와 고립된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발달장애인에 특화된 평생교육센터를 2020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각 1개소씩 설치할 예정이다.

 

낮 동안 집에서 지내는 발달장애인 중 20대가 25.3%, 30대가 35.7%, 40대가 51.6%, 50대가 60.2%로 나타났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지역사회와 단절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2017년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 결과

 

서울시는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를 통해 성인 발달장애인에 특화된 평생교육 서비스를 제공, 발달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적응 및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고도비만, 중복장애, 도전적 행동 등으로 인하여 기존 복지시설 이용이 어려웠거나 집중 지원이 필요한 발달장애인을 우선 선발한다. 센터별 이용정원은 30명이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에서는 의사소통‧일상생활훈련‧사회적응‧긍정적 행동지원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며, 이용 당사자의 개별 특성에 따라 수영‧요리‧요가‧미술 등 다양한 문화·여가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

 

2020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1개소 설치를 목표로 한 서울시는 올해 약 89억원을 투입하여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18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하반기에 6개소가 추가로 문을 열 예정으로 개소 예정인 자치구는 중랑구, 송파구, 서대문구, 강북구, 구로구, 강남구다.

 

중랑구는 오는 23일(화)까지, 강북구‧송파구는 9~10월 중, 서대문구‧구로구‧강남구는 10~12월 중 이용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이용자 모집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해당 자치구 및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에 문의할 수 있다.

 

아울러, 광진구는 1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센터 개소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개소식에는 김선갑 광진구청장을 비롯하여, 추미애 국회의원 등이 참석하여 축사와 떡 케이크 커팅식에 참여한다.

 

한편, 서울시는 발달장애인 개인별 맞춤형 지원계획 수립을 위한 발달장애인 지원센터 운영과 각종 정보에 간편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보플랫폼 운영 및 읽기쉬운자료 개발을 지원하는 등 발달장애인의 원활한 자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조경익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발달장애인이 일상생활훈련 등 고등학교까지 배웠던 내용을 유지하고, 자신만의 취미·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게끔 꾸준한 평생교육이 꼭 필요하다”며, “앞으로 집과 가까운 곳에서 편안하게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2019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 수상작 54점 공개 (2019-07-14 18:39:42)
수족구병 환자 증가 지속..예방수칙 준수 (2019-07-12 21:15:42)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김경재의 격한 비판..“이 나라 보... flash
中우주정거장 톈궁 2호, 대기권 재...
3km 떨어진 초소형 드론도 추적하...
저소득층 일자리를 만들고 자립 ...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 지...
다니엘 뷔렌 세계적 작가 광섬유...
광주광역, 교통사고 가짜환자 합...
광주광역, 주택법에 의한 종상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