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수영대회 선수촌 개촌…한국 등 4개국 선수단 총 100여명 입촌
등록날짜 [ 2019년07월05일 20시16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전 세계 수영대표들이 머물게 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이 공식 개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시장, 이하 ‘조직위’는 5일 오전 11시 광주 광산구 우산동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아파트 103동 앞에서 이용섭 조직위원장과 박용철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대한수영연맹 김지용 회장, 최종삼 선수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촌식을 가졌다.

 

최종삼 선수촌장의 개촌 선언으로 시작된 이 날 행사는 대회 공식기 게양과 선수촌 주요 시설물 순회 등으로 진행됐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은 노후화된 아파트를 재건축해 25개동, 1,660세대를 만들어 6,000명이 입촌할 수 있다.

 

특히, 대회가 끝난 후 2020년 3월 민간에 양도될 예정으로 이번 대회 예산절감과 도심재생 효과에 기여하게 된다.

 

마스터즈대회기간 포함 8월 21일까지 운영되는 선수촌은 각 동마다 서비스 센터가 따로 설치되며, 각국 선수단이 머무는 선수구역과 언론인들이 이용하는 미디어구역, 각종 지원시설이 있는 국제구역으로 구성돼 있다.

 

선수단의 휴식과 편의를 위한 부대시설로는 종합안내센터, 등록인증센터,의료센터, 은행, 이·미용실 및 편의점, 카페, 면세점 등이 갖춰진다.

 

특히 선수·임원·미디어 관계자 등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서 전 세계 음식 100여 가지를 준비하는 선수촌․미디어촌 식당도 운영하게 된다.

 

개촌 첫날인 5일에는 미국, 네델란드, 독일과 한국 선수단 68명 등 총 100명의 선수단이 입촌한다.

 

또, 6일과 7일에도 프랑스, 일본, 중국 등 20여 개국 300여 명의 선수단이 입촌하게 된다.

 

최종삼 선수촌장은 “대회 개막 일주일을 앞두고 선수촌 개촌으로 각국 선수단이 속속 입촌하게 된다”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은 “모든 선수들이 경기장에서는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치겠지만, 이곳 선수촌에서는 서로를 따뜻하게 격려하며 소통하고 교류하기를 기대한다”며 “평화의 물결이 이곳 선수촌에서부터 시작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코넬 마르쿨레스쿠 국제수영연맹 사무총장도 시설을 둘러본 후, “역대 대회 개최지 선수·임원 숙소 가운데, 광주선수촌 시설이 최고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개촌식과 함께 선수단이 들어오면서 5일 오후 1시부터 선수촌의 일반인 출입이 전면 통제된다.

 

아울러 각 경기장도 4일 남부대 주경기장을 시작으로 염주체육관은 6일(토) 오전 9시, 여수에스포 공원과 국제방송센터는 7일(일) 오전 9시, 조선대는 16일(화) 오전 9시부터 일반인 출입이 전면 통제된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도시가스 요금 평균 4.5% 인상 (2019-07-05 21:03:54)
광주세계수영대회 입장권 구매증서 전달식 가져 (2019-07-05 20:15:5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경기 모일간지 주재 기자, 협박 일... flash
2020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 17곳...
수년간 장애인 고용 대신 돈으로 ...
전남지역, 이미 재작년 초고령사...
광주광역,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
광주광역, 환경미화원 방진마스크...
‘한·아세안 정상회의’ 성공 기...
대구 65세 이상 기초수급자,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