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22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9년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6월28일 21시43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 이하 보훈처)는 “유엔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을 후대에 알리는「2019년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를 오는 6.30.(일)부터 7.6.(토)까지 6박 7일간 KB증권연수원(경기도 용인)에서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미국, 영국 등 15개 참전국에서 참전용사 후손 70명과 국내 대학생 44명, 총 114명이 참여할 계획으로, 평화캠프는 6․25전쟁을 계기로 유엔참전국과의 각별한 인연을 참전용사 후손 등 미래세대로 계승․발전시켜 참전국과의 우호관계 발전을 위해 2009년부터 보훈처 주관으로 시작되었으며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다. * 2018년까지 참가인원 : 1,883명

 

주요일정은 현충원 참배와 발대식을 시작으로 전쟁기념관과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고, 한국 대학생들과 함께 서울 도심 곳곳을 누비며 한류 및 한국문화 체험을 통해 참전용사인 할아버지가 지킨 대한민국의 전후 발전상을 보며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흥남철수작전의 주역인 고(故) 에드워드 포니 (Edward H. Forney) 대령의 손자 네드 포니(Ned P. Forney)가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6.25전쟁당시 흥남철수작전에 관한 사연을 소개하고 전쟁 속에 피어난 따뜻한 인류애의 교훈을 전하는 강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평화캠프 기간 중 한-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이해 제작 중인 단편 드라마「마이 페이브릿 송」 촬영에도 캠프일정에 맞추어 참가자들과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마이 페이브릿 송」: 6.25전쟁에서 이루지 못한 한-필리핀 남녀의 사랑을 69년이 지난 지금 평화캠프에서 다시 만나는 이야기로, 방영은 2019년 말 예정으로 주연은 김규종(한국)과 크리샤 추(필리핀)가 출연한다.

 

한편, 보훈처는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유엔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에 감사하는 국제보훈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하였고,

 

특히, 이번 평화캠프를 통해 “유엔(UN)참전국 후손과 함께 평화의 가치를 되새기며, 언어와 국적이 달라도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은 모두 하나” 임을 강조하였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경북도의회,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우호협력 협약 체결 (2019-06-30 21:10:18)
광주수영대회 공식 콜센터 운영 (2019-06-28 21:33:0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에코델타시티 본격 ...
원산지 표시위반 특별단속 150억 ...
광주광역, 중외공원에 문화브릿지...
광주광역 공기산업 육성 속도 낸...
경북도·칠곡경북대병원·분만의...
대구도시철도, 모노레일 신호장치...
대구시, 폴란드 카토비체 시와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