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9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中선전 창업 엑셀러레이터 ‘잉단’ 한국법인 서울에 설립
등록날짜 [ 2019년06월19일 18시1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국의 대표적 혁신도시 선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창업 액셀러레이터 ‘잉단(IngDan)’이 서울에 한국법인을 설립했다. 린드먼아시아 인베스트먼트와의 합작회사인 ‘잉단-린드먼’으로, 21일(금) 15시 개소식을 갖는다.

 

또, 28일(금)엔 역시 중국 선전시에 자리한 국가공인 스타트업 보육기관인 ‘대공방’과 서울시가 서울창업허브에서 <제조업 데모데이>를 함께 열어 국내 제조업 스타트업의 투자유치와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이러한 중국 선전시 소재 스타트업 지원 기관과의 협력 가속화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 1월 올해 첫 해외순방으로 중국 선전시를 방문, 상호 윈윈 방안 모색을 약속한 이후 맺은 결실이다. 박원순 시장은 당시 중국 선전에서 잉단·대공방·심천만창업광장 등 혁신 창업 관련 기관을 방문해 교류협력 방안을 적극 논의한 바 있다.

 

서울시는 중국 ‘잉단’과 ‘대공방’은 시제품 제조 및 양산에 강점을 가진 글로벌 창업 지원 기관인 만큼, 이번 잉단 한국법인 개소와 데모데이 개최가 우리 스타트업이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보탬이 되는 협력 네트워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전의 대표적인 하드웨어 액셀러레이터 대공방은 제조업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우수한 아이디어의 제품화 지원과 판로개척을 위한 데모데이를 6월 28(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한다.

 

28일(금), 데모데이 당일에는 115개 기업 중에서 경쟁을 통해 선정된 20여개 기업의 프리젠테이션에 대한 평가를 통해 사업화 가능성을 집중 심사하며, 10~15개 기업을 선정해 최대 3천만원의 제품의 양산 비용을 제공한다.

 

서울창업허브와 대공방은 최종 선정된 기업 중에서도 총 7개에 대해서는 오는 7~8월에 중국 선전 현지에서 ‘시제품제작 - 양산 –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 토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지난 1월 선전 방문과 4월 광둥성 대표단 면담 이후 서울에서 ‘잉단-린드먼’ 법인이 설립되는 등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잉단·대공방 등 세계적인 기관들과 협력을 확대하여 경쟁력 있는 서울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4.19사거리 일대 약 63만㎡ 도시재생 본격화 (2019-06-19 18:20:01)
서울시,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전산심사 도입 (2019-06-19 18:19:07)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경주 중심상가 화재, 점포 4곳 전... flash
한-아세안 11개국 가수 참여, 첫 싱...
고신대병원, 제1회 부산 어지럼 시...
광주광역, 대표도서관 건립 국제...
해외시장개척단, 남미서 168만 달...
“경북도, 비용추계 없이 시설 조...
경주 형산강 야생조류 분변에서 H5...
‘나눔으로 행복한 대구’희망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