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3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수영대회 입장권, 6개 종목 중 ‘하이다이빙’ 가장 많이 팔려
등록날짜 [ 2019년06월18일 21시14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하이다이빙이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최고 인기종목으로 나타났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이용섭,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수영대회 입장권중 가장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종목은 하이다이빙이며, 수구 종목이 가장 판매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직위가 수영대회 개막 25일을 앞두고 종목별 입장권 판매율을 분석한 결과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수영, 수구, 오픈워터수영, 하이다이빙중 하이다이빙이 전체 입장권중 96%가 팔려나가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이다이빙은 조선대 축구장에 약 27m의 높이로 다이빙대와 임시수조를 설치해 진행된다.

 

하이다이빙은 아파트 10층 높이가 넘는 27m(남자), 20m(여자)의 아찔한 높이에서 지름 15m, 깊이 6m 수조로 뛰어내려 종목중에서 가장 역동적인 모습이 포착되며 다이버의 공중 예술연기와 함께 광주시 전경과 무등산이 함께 어우러져 TV영상을 통해 전 세계로 전파될 예정이다.

 

또, ‘물속의 마라톤’이라 불리며 바다위에서 5km, 10km 장거리 경기를 펼치는 오픈워터수영이 44%가량 팔려 두 번째로 높은 인기를 차지했다.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펼쳐질 오픈워터수영은 여수바다의 아름다운 전경과 엑스포때 설치된 구조물들이 조화를 이뤄 이미 FINA 기술위원들에게 최적의 경기장소로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세 번째로 인기가 많은 종목은 ‘물속의 발레’를 볼 수 있는 아티스틱 수영으로 32%가 판매됐고, 세계 최고의 스피드 건을 뽑는 경영 경기가 31%로 판매돼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가장 낮은 판매율을 보인 수구는 전체 판매율이 19%대로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수구 경기가 거의 열리지 않았던 이유로 분석된다.

 

수구는 유럽과 북미에서는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로, 물속에서 펼쳐지는 핸드볼 경기처럼 선수들의 수영복이 찢어질 정도로 격렬한 몸싸움 때문에 인기가 매우 높다.

 

특히, 우리나라는 개최국 자격으로 수구 출전권을 확보했기 때문에 생소한 경기지만 충분히 볼 가치가 있는 주요 경기이다.

 

한편, 현재까지 전체 입장권 판매율은 46.4%로 17만 1천여 매가 팔렸고, 금액 대비 누적판매량은 58%, 43억 2천만 원 상당이 팔려 대회가 가까워질수록 입장권 구매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인권대표도시 광주광역, 유엔과 인권증진 협력 강화 (2019-06-18 21:15:17)
경북도, 일본에 관광홍보사무소 개소 (2019-06-18 21:14:3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자유민주 적통’ 홍준표 귀국, ... flash
‘마라 요리 열풍’에 식품위생법...
김정재 의원, 2019 상반기 결산 의...
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 경보’...
‘유엔군 참전의 날’ 맞아 유엔...
황순자 대구시의원, ‘아이돌봄 ...
대구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기반...
김규학 대구시의원 “2․28의 숭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