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주시, 경제살리기 여건조성 총력
등록날짜 [ 2019년06월16일 20시03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경주시는 민선 7기 1주년을 앞두고 주요 역점 시책인 ‘경제 살리기’를 위해 기업과의 소통 강화와 맞춤지원을 통한 기업하기 좋은 대내․외 여건조성에 총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각오이다.

 

주 시장은 취임과 함께 기업분야 조직개편(투자유치과 설치, 외동 기업지원팀 신설)을 시작으로 관련 예산을 크게 강화했다.

 

실제로 2018년 기업지원 분야 당초 예산은 32억 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추경에서 기업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외동 산업단지 상하수도 급수구역 확장 등 고충 해결을 위한 예산을 포함해 63억 원으로 증액한 바 있다.

 

올해는 당초 예산은 87억 원과 1회 추경으로 100억 원까지 확대 편성 한 상태이다. 이로 인해 일반산단과 개별입지 공장을 아우르는 소규모 기반시설(진출입로, 도로 및 교차로, 가로등, 상‧하수도, 배수로 등)정비 사업이 대폭 확대되고 공장 활성화 사업, 산단 유지보수 사업 강화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여건 조성을 이뤄가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또한, 기업 자금운영의 어려움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중소기업운전자금 이차 보전율을 전년도 2%에서 올해부터는 3%로 인상해 운영하고 있다.

 

개별 공단협의회 회의 및 여성기업인 간담회 등 정례회의 참석을 통해 기업인들의 고충을 직접 청취하고 건의 받은 사업들을 신속하게 조기 처리하는 등 기업 애로사항 해결에 주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강화해 지역 경기악화에 따른 돌파구를 찾고 있다. 일례로 지난달 26일자로 상환기한이 만료되는 한수원 동반성장기금 대출사업(2016년 시행, 167개 업체 1,000억 원 규모)의 상환기한을 한수원과 협의해 1년간 연장(상환기한 2020년 5월 26일)한 사례와 경주상공회의소를 통한 기업체 교육지원사업, 기업인 CEO포럼, 협의회 지원사업,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안전사고 제로 조성사업 등 간접 지원사업의 확대가 그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겠다.

 

이와 함께 외동지역에는 기업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외동-농소간 국도 건설사업(구어 교차로 ~ 문산 교차로~ 천곡 교차로, 5.9㎞구간 총사업비 1,700억 원)의 예타 면제가 확정되고,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 고도화 센터’ 건립사업이 공모가 확정됨에 따라 지역 경기 회복에 일조를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겨나고 있는 분위기이다.

 

아울러, 시에서는 장기간 답보되고 있는 천북산단의 등기이전 문제 등에도 기관간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며, 관내로 거주를 이전한 기업체의 직원 등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 또한 관련 부서 협의를 통해 적극 강구중이라고 알렸다.

 

주낙영 시장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의 변화를 위해서 기업과 현장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내실 있는 기업지원을 통해 ‘경제 살리기’를 위한 행정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PB바이오 수출입 화물, 포항 영일만항 이용 협약 체결 (2019-06-16 20:04:10)
(사)경주사회연구소 ‘경주발전 연구개발 세미나’ 개최 (2019-06-16 20:03:2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무궁화 뿌리서 폐암세포 막는 신...
호남 최대 의료·화장품박람회 열...
이용섭 시장, 위니아대우 해외이...
경북도 “국가 철도차량부품 생산...
대구시, 신청사 예정지 선정 평가...
포항시, 지방세외수입 고액·상습 ...
경주시, ‘희망2020 나눔캠페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