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24시간 순찰 관측장비 은평에 시범설치
등록날짜 [ 2019년06월06일 20시2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가 KT 아현지사 화재, 고양 열수송관 파열처럼 지하 공동구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화재, 침수, 불법침입 등 각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4시간 순찰이 가능한 지능형 관측장비를 은평공동구에 시범 설치한다. 연말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공동구는 전력, 통신, 가스, 상하수도 등 각종 생활기반시설을 한 곳에 모아 관리하는 시설이다. 지하에 매설돼 있다. 서울시내엔 여의도, 목동, 가락, 개포, 상계, 상암, 은평 7개소에 총 33.8km 길이의 공동구가 있다.

 

시는 은평공동구 천정에 약 2.4km의 레일을 깔아 지능형 관측장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장비는 24시간 레일을 타고 다니며 열 변화,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질소 등 내부 상황을 실시간으로 수집, 본부 중앙서버로 전송한다.

 

중앙서버는 기존의 데이터와 수집된 정보를 비교하며 위험징후를 발견하면 본부에 경보를 울리고, 업무 담당자에게 문자를 전송해 위급상황임을 전달한다.

 

서울시는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19년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이번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업비 전액 17억 원은 국비로 지원받는다.

 

시는 향후 시범 운영에 대한 모니터링과 효과분석 등을 거쳐 서울시내 전체 공동구로 확대 설치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은평공동구에 지능형 관측장비가 설치되면 사전에 위험상황을 예측해 재난사고를 예방할 뿐 만 아니라 위기상황이 발생해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하종현 서울시 안전총괄관은 “전력, 통신, 난방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라이프라인을 집단 수용하고 있는 공동구에 사고가 발생하면 사회적 기능이 마비될 뿐만 아니라 초연결사회에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24시간 실시간 위험을 감지하고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지능형 순찰장비를 통해 공동구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포항시, 제64회 현충일 추념행사 거행 (2019-06-06 20:37:15)
서울시, 여성1인 가구‧점포 '불안해소 4종 세트' 첫 지원 (2019-06-06 20:26:4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피겨 여왕 김연아, 광복 70주년 홍... flash
접히는 유리, 투명필름이 미래를 ...
전기차, 무선충전방식이 해법..달...
슬픔치유 ‘찾아가는 사별애도 집...
'개원68주년' 고신대병원, 분당서...
광주광역소방, 소방관 정신건강 ...
광주광역 보건환경연구원, 수질분...
베니스비엔날레 5·18특별전 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