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빠르게 녹아내리는 남극 빙하...국제공동 대응 나서
등록날짜 [ 2019년05월30일 21시2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남극 빙하 붕괴에 따른 해수면 상승 예측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6월부터 ‘서남극 스웨이츠 빙하 돌발 붕괴가 유발하는 해수면 상승 예측 연구‘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가 작년 12월 선정한 ‘2019년 주목해야 할 과학분야 이슈(What to watch for in 2019) 10선’ 중 1순위로 꼽힌 연구과제이다. 이 연구는 남극연구 역사상 단일건으로는 가장 큰 규모의 국제공동 연구로,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이 2022년까지 총 800억 원을 투입하여 수행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공모를 거쳐 극지연구소를 우리측 수행기관으로 선정하였으며, 2022년까지 4년간 진행되는 이번 연구에 20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을 중심으로 현장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깊은 바다까지 잠수할 수 있는 물범에 측정장비를 부착하여 스웨이츠 빙하 주변 바다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관측하고, 쇄빙선으로는 접근이 불가능한 빙붕 하부는 무인 잠수정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연구 대상지역인 서남극의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는 지난 4년간 남극에서 가장 빠르게 녹아 이미 붕괴가 시작된 빙하로, 얼음바닥이 해수면보다 낮기 때문에 따뜻한 바닷물의 유입이 쉬워 빙하가 잘 녹는 환경에 처해 있다.

 

남극대륙 위를 흐르는 빙하는 대부분 대륙을 둘러싸고 있는 두꺼운 얼음벽(빙붕)에 막혀있어 상대적으로 견고하지만, 서남극의 빙상(대륙빙하)을 지탱하고 있는 스웨이츠 빙하의 얼음이 빠르게 녹게 되면 둑이 무너지듯이 상류의 빙상(대륙빙하) 붕괴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

 

해마다 남극 전체에서 사라지는 1,300억 톤의 얼음 중 50% 이상이 서남극에서 흘러나온 것으로 관측됐으며, 서남극의 빙상이 전부 녹으면 지구의 평균 해수면이 5.2m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파른 해수면 상승은 뉴욕, 런던, 상하이 등 해안가와 인접한 세계 주요 도시에 침수피해를 일으킬 수 있으며, 우리나라의 인천과 부산도 침수위험에서 자유롭지 않아 해수면 변동을 예측하고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가 시급한 실정이다.

 

유은원 해양수산부 해양개발과장은 “최근 우리나라도 연안 침식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어 재해예방과 연안정비를 위해 해수면 상승 예측의 정확도를 높여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스웨이츠 빙하에서 남극과 해수면 상승 간의 상관관계를 밝혀내고 해수면 상승 예측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개별공시지가 전국 평균 8.03% 올라…전년 대비 1.75%p 상승 (2019-05-30 21:21:33)
포항촉발지진범대위, 국회 상경 집회 예정 (2019-05-30 21:20:3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피겨 여왕 김연아, 광복 70주년 홍... flash
현장 맞춤형 미세먼지 원인 규명...
광주세계마스터즈 대회, 각국 홍...
광주은행, 광주형 일자리 차공장...
‘대구약령시 복합청년몰’ 중기...
경주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업체 ...
주낙영 경주시장, 2020년도 국비확...
영천시, 9월부터 아동수당 확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