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5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도‧포항시, 포스코 신사업 포항 투자 촉구
등록날짜 [ 2019년05월21일 21시28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경제성을 이유로 포스코 침상코크스 포항공장 건립 계획을 보류한 것에 대해 지역민들은 실망감이 매우 큽니다. 포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서는 포스코의 투자가 절실합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20일(월)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과 함께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만나 이 같이 말하고 포스코 신사업에 대한 포항 투자를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포스코케미칼의 침상코크스 제조시설 포항 건립을 갑자기 보류하고 광양 증설투자로 돌아서게 된 것에 대해 무척 당황스럽다”며 “포항 공장 내의 침상코크스 투자는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해 9월 포스코에서 최 회장과 만나 약속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을 고려해 블루밸리산단에 인조흑연을 이용한 이차전지용 음극재, 전극봉 공장 부지를 대규모로 확보하는 등의 적극적인 조기 투자를 요청드린다”며 “이는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는 지역민에게 포스코에 대한 신뢰와 희망을 주는 일”이라며 포스코의 포항투자를 거듭 당부했다.

 

전 부지사는 “기가스틸, 고망간강 등 차세대 신제품과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등 포스코 신사업 투자가 광양으로 편중되어 있어 지역사회에서는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며 “지난해 11월 5일 최 회장님이 발표한 ‘2030년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3조원’달성을 향한 청사진에 포항지역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경북도와 포항시는 신사업투자에 대한 모든 행정적인 절차에 대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약속드린다. 포항투자에 불편한 점이 있다면 어떤 사안이든지 머리를 맞대고 해결점을 찾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경북도와 포항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침상코크스 제조시설 투자 유치를 위해 포스코, 포스코케미칼과 인허가 절차 등에 대해 긴밀히 논의해 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용산 도시개발사업지구 수돗물공급 (2019-05-21 21:29:10)
경북도,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 합동단속 (2019-05-21 21:28:12)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바닥 민심 돌풍’ 홍준표 “경... flash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 장애 ...
박근혜 전 대통령 외부병원 입원 ...
A형간염 유행 주요원인, 오염된 조...
조국 사퇴 1인 시위 및 국민서명운...
이용섭 시장, 대인시장 찾아 서민...
광주광역 12개 기관, 주택용 소방...
경북도의회 선산봉황시장 찾아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