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8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규모 연극축제 ‘대한민국연극제’ 서울서 첫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5월15일 18시15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와 대한민국연극제 조직위원회(위원장 오태근)는 6월 1일(토)~25일(화) 25일간, 대학로 일대에서 국내 최대 규모 연극축제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국내 유일의 전국연극제로, 전국 연극인과 서울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다.

 

서울시, 문화예술위원회, (사)한국연극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서울연극협회)가 주관하는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는 6월 1일(월) 개막식을 시작으로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및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진행된다.

 

<대한민국연극제>는 지역연극계와 지방문화 활성화를 위해 1983년 ‘전국연극제’로 시작하여 올해 37년째를 맞는 오랜 전통의 연극축제이다. 지난 2016년부터 서울이 참가해 전국 규모로 거듭났으며, 올해 연극의 메카 서울 대학로에서 최초로 개최하여 대한민국 대표 연극 축제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예정이다.

 

지방연극 수준을 향상시키고 연극관람 기회가 부족한 지역주민들에게 연극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던 ‘지방연극제’가 2016년부터 서울이 참가하면서 ‘대한민국연극제’로 명칭에 변경되었다.

 

행사를 주관하는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서울연극협회)는 이번 서울 행사에 처음으로 예술감독제(감독 박장렬)를 도입하고, ‘연극은 오늘, 오늘은 연극이다’를 슬로건으로 정했다.

 

‘연극은 오늘, 오늘은 연극이다’는 연극의 동시대성을 본 행사의 방향성으로 제시하며, 각기 다른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를 묶어내는 것이 바로 ‘연극’임을 나타낸다.

 

행사 포스터에 사용된 ‘캘리그라피-엠블럼-상패’는 국가대표 글씨예술가 강병인의 작품으로 길상과 해학의 의미를 나타내는 캘리와 엠블럼의 ‘까치호랑이’는 대중들이 대한민국연극제에 더욱 친숙함을 느끼게 해줄 것이다.

 

이번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서울>의 주요 행사로는 ▲16개 시도 대표작 본선 경연, ▲네트워킹페스티벌, ▲국내외 초청공연, ▲학술행사, ▲시민참여 야외 프로그램 등이 있으며, 총 58가지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16개 시도 대표작 본선경연’ (6.5~25,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 ‘본선경연’은 대한민국의 정신을 담는 문화와 말을 담은 ‘창작극’ 경연으로 지방 16개 시도 예선전을 거쳐 본선 참가작으로 선정된 수준 높은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 ‘제1회 네트워킹 페스티벌’ (6.6~21, 동양예술극장2관, SH아크홀)

- 올해 처음 신설된 행사로 본선 경연’이 대한민국 연극의 ‘오늘’ 이라면 ‘제1회 네트워킹 페스티벌’은 ‘내일’의 의미가 있다.

- 차세대 연극인 육성을 목적으로 무대경험 기회가 부족한 젊은 연극인들에게 공연기회 제공을 위해 마련되었으며, 참여 팀들은 본인들이 직접 심사하는 공개PT를 거쳐 12작품의 참가작을 결정했다.

 

○ ‘국내외 초청공연’ (6.22~23, 아르코예술극장, 동양예술극장2관)

- 국내 초청 1팀과 해외초청 2팀의 공연이 진행된다

- 국내초청은 ‘소울시어터’의 <만주전선>이, 해외초청은 한국어 공연이 가능한 해외동포 팀으로 ‘카자흐스탄 고려극장’의 <날으는 홍범도 장군>과 ‘재일오사카조선고급학교 연극반’ <조에아가 빛나는 밤하늘>을 각각 만날 수 있다.

- 특히, 국내초청 팀인 ‘소울시어터’는 강원지역 연극단체로, 최근 강원도 산불로 공연 세트가 소실되는 피해를 겪었다. 이번 연극제를 통해 공연관람객 응원 이벤트를 진행하여 아픔을 겪고 있는 강원지역민들을 응원하고, 연극제 자체 지원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 야외 체험프로그램 ‘거리의 연극’과 ‘이야기 마을’ (6.1~25, 주말 및 공휴일 대학마로니에 공원 일대)

- ‘거리의 연극’은 6월 한 달 동안 대학로 일대가 하나의 공연장이 되어, 곳곳에서 거리 공연이 일어나는 프로젝트이며, ‘이야기마을’은 자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단위 체험행사다.

- ‘거리의 연극’은 ‘2018 안산 거리극 축제’를 맡았던 윤종연 감독이 프로그래머로 참여하여, 더욱 기대를 모은다.

 

프로그램 소개는 대한민국연극제 홈페이지(http://ktf365.org)와 행사 기간 동안 마로니에공원 홍보 부스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또한, 58가지의 다양한 공연 및 행사 프로그램 외에도 전 국민이 즐기고 친숙한 행사가 되기 위해 ‘테마송’도 발매한다. 테마송 ‘Preview’은 고등래퍼로 알려진 래퍼 박준호가 작사, 작곡했다.

 

오랜 연극생활을 해 온 배우 박호산의 아들 박준호가 연극인의 아들로 살아온 자신이 바라본 연극을 담아낸 곡이다.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의 또 하나의 특징은, 전국 연극협회 회원 및 비회원을 망라하여 다양한 연극인이 참여하는 조직 구성이다. 연극과 관련한 다양한 직능협회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행사 주체로 참여하고, 연극협회 비소속 연극인도 함께 무대에 서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국연극연출가협회, (사)한국연극배우협회,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사)한국극작가협회 등 연극관련 직능협회 소속 연극인 1만여 명이 축제의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 인력으로 참여한다.

 

연극협회 비소속 연극인 30여개 단체는 <네트워킹 페스티벌>에 참여하여 명실공히 범 연극인의 축제로 자리매김 했다.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는 6월 1일(토),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연극인과 시민 300여명이 함께 만드는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6월 25일(토)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한민국연극제 공식 홈페이지(http://ktf365.org)를 참고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문화본부장(직무대리)은 “이번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는 전국 연극인의 동반 성장과 교류, 국내 연극의 가치 성장을 위해 지원하는 축제”라며, “6월 한 달 동안, 대학로 곳곳에서 경험 할 수 있는 다양한 연극 프로그램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주민과 함께 장안평 활성화…주민공모사업 8개 선정 (2019-05-15 18:16:10)
골든타임 확보하는 빠른 지혈제, 나무로 만든다 (2019-05-14 21:10:0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HOT] 자유당 홍준표 대표 인터뷰, ... flash
국민 참여로 국민참여제도 개선
여름 휴가철 소비자피해주의보 발...
우하람, 3m 스프링보드 결승행…...
광주광역, 광주다운 도시만들기 ...
‘광주시민의숲 물놀이장’ 20일 ...
국제수영연맹(FINA) 역사, 100년 넘...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 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