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명] CO2 지중저장시설 완전폐쇄 및 원상복구 촉구
등록날짜 [ 2019년05월13일 21시10분 ]

지난 3월 20일 사상초유의 피해를 남긴 11.15 포항지진이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지열발전사업으로 인해 발생한 인재(人災)였다는 정부연구조사단의 결과발표로 포항시민들은 충격과 함께 깊은 허탈감에 빠졌다

 

국민의 안전이 국가의 가장 기본적 책무라 여겼던 우리의 믿음이 한순간에 무너졌으며, 두 달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어느 누구하나 진정성 있는 사과와 피해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 현실에 포항시민은 슬픔을 너머 분노하고 있다.

 

그런데 지진에 의한 충격과 공포가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른 시한폭탄이 포항을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에 시민들은 또 다시 불안감에 떨고 있다. 정부가 영일만 앞바다와 장기면 두 곳에서 추진한 CO2 지중저장시설(CCS)이 지진의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많은 전문가들은 이 시설들이 이산화탄소 포집 효과가 미미하고 경제성이 떨어지는 반면 지진유발, 수질오염, 환경피해, 질식에 의한 인명피해 등 많은 위험성이 있어 지역주민에 대한 충분한 설명 등 대중수용성을 확보한 후 추진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으나,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주민들에게 위험성 등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없이 본 사업을 추진하였다.

 

2012년 6월 美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CO2 지중저장시설(CCS)이 지진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한 바 있고 선진국인 독일, 네델란드 등에서도 이러한 위험성으로 인해 본 사업이 좌초된 사례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부 국내 학자들이 CO2 지중저장시설(CCS)은 지열발전과는 엄연히 다르다며 기술의 사장(死藏)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사실에 심히 개탄스럽다.

 

이에 우리 범시민대책위원회는 포항시민의 지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하나, 정부는 포항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CO2 지중저장시설(CCS)을 완전히 폐쇄하라!

 

하나, 정부는 영일만 앞바다와 장기면에 설치한 CO2 지중저장시설(CCS)을 완전히 철거하고 원상복구하라!

 

하나, 정부는 CO2 지중저장시설(CCS) 부지에 대한 사후 모니터링 대책을 강구하라!

 

2019년 5월 13일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성명] 팔공산 구름다리는 ‘개발’이 아닌 퇴행성 ‘삽질’이다. (2019-05-14 20:07:47)
[성명]대구시는 독립성이 보장되는 시민감사위원회를 설치 운영하라. (2019-05-07 21:04:3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HOT] 자유당 홍준표 대표 인터뷰, ... flash
광주광역 에너지기업, 베트남 수...
군소음보상법 국회 국방소위 통과...
수영의 ‘꽃’ 경영, 누가 우승할...
‘집으로~’ 포항서 발견된 삵, 야...
대한한돈협회 경주지부 장학기금 ...
서울시, 전월세보증금 30% 지원 '장...
서울시, 독립유공자 유가족 8,415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