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4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화재취약’ 쪽방촌에 비상벨·재난위치 식별도로 설치
등록날짜 [ 2019년04월26일 14시5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는 화재취약지역인 영등포구 문래동 등 쪽방촌에 거주자의 신속한 대피를 돕기 위한 ‘비상벨’과 화재발생 위치를 신속하게 식별할 수 있는 ‘재난위치 식별도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쪽방촌은 종로구 돈의동 등 12개 지역 316동 3,855세대에 3,20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밀집주거 형태로 화재에 매우 취약하다. 거주자 또한 몸이 불편하거나, 홀로 사는 노인 등 긴급피난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최근 3년간 쪽방촌에서 발생한 화재는 ’16년 2건, ’17년 1건, ’18년 5건이 발생했으며, 총3명의 인명피해(사망 1명, 부상 2명)가 발생했다.

 

비상벨은 화재 등 재난에 취약한 11개 쪽방지역에(골목형 2개 지역, 건물형 9개소) 총37세트를 설치했다.

 

종로구 돈의동, 창신동 쪽방지역은 4월 말까지 설치 완료된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 ‘비상벨’은 밀집 주거형태인 쪽방촌 거주자에게 신속한 피난을 유도하기 위한 시설로써 화재 시 신속한 경보를 통해 인명피해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골목형 쪽방의 구조적 특성상 방을 쪼개는 과정에서 벽체에는 보온재로 스티로폼을 시공된 경우가 많아 화재 시 급격한 연소 확대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비상벨은 쪽방촌 거주자에게 화재 초기에 신속한 피난을 알리기 위한 시설이다.

 

재난위치 식별도로는 누구든지 화재를 발견한 사람이 화재발생 위치를 119신고단계에서부터 정확히 알리기 위해 설치했다. 재난위치 식별도로는 색깔 및 숫자로 특정 위치를 구분했으며, 색깔과 숫자를 통해 119구급대와 소방대는 신속한 현장접근으로 재난현장 황금시간 달성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재난위치 식별도로는 영등포구청에서 지원한 예산으로 영등포본동, 영등포동, 문래동 쪽방촌에 설치했으며, 나머지 쪽방촌 및 전통시장도 자치구와 협의해 설치해 나갈 예정이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새로 설치한 ‘비상벨’과 ‘재난위치 식별도로’에 대하여 거주 시민과 소방대의 현지적응을 위한 훈련을 26일(금)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재난위치 식별도로’는 구간별로 다른 색깔(빨강, 노랑, 녹색, 주황, 보라색)로 표시되고, 색깔이 특정한 구간을 의미하기 때문에 신고자뿐만 아니라, 119신고 접수자 및 출동하는 소방대도 신고지점을 정확히 파악 할 수 있어, 초기대응 역량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이재열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 등의 위험으로부터 피난약자를 보호하여, 모두가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남인사마당서 ‘택견 정기공연’ (2019-04-26 14:52:17)
수백억대 가짜 ‘성 의약품’ 밀수 판매 조직 검거돼 (2019-04-25 20:36:29)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2013국감영상] 국감에서도 서울등... flash
농산물 훔치다가는 유전자분석 기...
광주광역, 수요맞춤형 준중형버스...
광주광역, 시민이 민선7기 공약 평...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공장 예산...
대구시, 택시환승할인제 시행 유...
포항시 청년위원회·청년정책참여...
경주시, 김장쓰레기 특별수거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