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8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엠블럼·슬로건’ 개발
등록날짜 [ 2019년04월25일 18시53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방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대구·경북의 관광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는 엠블럼 및 슬로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공동브랜드를 활용하여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적극 홍보하고 대구·경북의 문화관광 상생협력의 심볼마크(Symbol Mark)로 사용할 계획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엠블럼 개발에 대구 경북 상생에 중점을 두고, 현대(yellow)와 도심(orange)을 상징하는 대구와 전통(blue)과 자연(green)을 상징하는 경북을 컬러와 이미지로 표현했다. 또한 컬러풀한 생기와 유서 깊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에 대구․경북의 대표 관광지를 엠블럼에 배치해 양 시·도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비전과 의지를 담은 대표 슬로건 ‘오소(Oh!So!) 대구·경북’은 대구·경북을 즐기러 여기로 오라는 뜻을 친숙한 경상도 사투리 ‘오소’로 표현했다.

 

영문으로 사용할 시 ‘대단히,매우’라는 의미로 한번 오면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대구·경북이라는 의미를 나타낸다.

 

이번 브랜드(엠블럼, 슬로건) 선정 과정에서 주목할 점은 대구· 경북 시·도민이 함께 참여했다는 것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네이버 등 SNS를 활용하여 시·도민에게 개발된 브랜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시·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반영하여 최종 브랜드를 선정했다.

 

엠블럼과 슬로건이 개발됨에 따라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홍보 리플렛, 기념품 개발에도 다양하게 활용하여 대구 경북의 관광 브랜드와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와 경북의 상징적인 모습을 담아 현대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이번 엠블럼과 슬로건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엠블럼과 슬로건 개발을 통해 대구와 경북은 하나의 관광지라는 인식을 더욱 강화할 수 있으며, 대구와 경북의 관광 상생협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와 경북은 원래 한뿌리이며 어떤 분야는 경쟁하여 서로의 발전을 견인하고 또 어떤 분야는 협력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며 “이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가 대구·경북이 협력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는 가장 모범적인 사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2.28민주운동 정신을 품은 228버스, 광주를 누빈다 (2019-04-25 18:54:48)
범어지하도상가에 전국 최초 천연이끼 수직정원 설치 (2019-04-25 18:52:4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몸짱’ 소방관 달력 수익금, 화... flash
국민 참여로 국민참여제도 개선
여름 휴가철 소비자피해주의보 발...
우하람, 3m 스프링보드 결승행…...
광주광역, 광주다운 도시만들기 ...
‘광주시민의숲 물놀이장’ 20일 ...
국제수영연맹(FINA) 역사, 100년 넘...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 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