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19일tue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하니..“사망자 수 80% 감소”
등록날짜 [ 2019년01월30일 19시36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교통사고 잦은 곳을 대상으로 개선사업을 시행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80%, 교통사고 건수는 30.3% 감소했다.* 특별・광역시의 경우, 한 해 교통사고가 5건 이상, 그 외 지역에서는 3건 이상 발생한 지점

 

이는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2016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이 완료된 154개소에 대해 개선 전 3년 평균 사고 데이터와 개선 후 1년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이다.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사업 시행 전인 2013년~2015년에는 연평균 사망자수가 30명이었으나, 사업 시행 후인 2017년에는 6명으로 80% 감소했다.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시행 전 1,479건에서 시행 후 1,031건으로 30.3% 줄어 신호기 증설, 무단횡단 방지펜스 설치 등 간단한 교통안전시설 개선만으로도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개선사례를 살펴보면, 부산광역시 서구 동대신사거리는 신호등 위치가 멀어 운전자들이 신호를 잘 인식할 수 없고, 횡단보도 앞에 과속방지 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개선 전 연간 평균 1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운전자들이 신호등을 잘 인식할 수 있도록 추가 설치하고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하는 등 개선 사업 후 교통사고가 1건으로 90% 감소하였다.

 

울산광역시 남구 시외버스터미널 앞 사거리는 주변에 대형마트, 아울렛 등 상가가 밀집하여 유동인구와 차량 교통량이 많았고, 가로수로 인해 운전자 시야확보가 충분하지 않아 개선 사업 전에는 연간 평균 2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전방신호기를 설치하고 교차로 주변 수목을 정비한 결과, 9건으로 68% 감소하였다.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1988년부터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하여 지난해까지 전국 10,888개소를 개선하였으며, 올해에도 266개소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 대해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정부의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 효과가 검증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현재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축 목표('17년 4,185명 → '22년 2,000명 수준)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박원순, 중국 선전․홍콩 '혁신창업 현장' 집중 방문 (2019-01-31 17:55:42)
설 과일 ‘레드향’ 뜨고..음식은 ‘완제품’ 구매가 대세 (2019-01-30 19:33:12)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경주 중심상가 화재, 점포 4곳 전... flash
‘공공분야 갑질’ 8개 유형 가이...
국립재활원, 재활환자에게 간호·...
광주수영대회 공식상품 판매 ‘온...
김정재 의원과의 행복한 만남, 제2...
“어등산관광단지 연내 협약체결 ...
전일빌딩, 시민 역사문화공간으로...
이용섭 시장 “영세소상공인 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