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9일mo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혼밥’ 1인 가구 간편식 지출액 높고, 건강식품 폭넓게 복용
등록날짜 [ 2019년01월23일 20시56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KREI)는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를 실시하고 주요 결과를 발표하였다.

 

‘18년 7월에서 8월까지 식품 주 구입자 대상 2,021가구 설문조사뿐만 아니라 가구조사 대상 중 500가구의 4주간 가계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되었다.

 

가공식품 구입주기는 주 1회(43.7%)라는 응답이 많았으며, 가구원수가 많을수록, 월평균 가구 소득이 높을수록 구매 주기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할인점(36.3%), 동네 중소형 슈퍼마켓(28.1%),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중소형 슈퍼마켓(17.2%) 순이다.

 

주 구입처 이용 이유로는 ‘거리가 가깝거나 교통이 편해서’가 29.3%로 가장 높으며, 품질이 좋아서(19.4%), 식료품 이외의 다른 상품도 같이 구입할 수 있어서(18.7%)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온라인을 통한 가공식품 구입경험을 조사한 결과, 온라인으로 구입하였다는 응답은 41.6%, 전혀 구입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58.4%로 나타났다.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이유는 ‘직접 방문하지 않아 시간이 절약된다(47.2%)’, ‘가격을 비교하고 살 수 있어서 유익하다(24.4%)’, ‘구매시간에 제약을 받지 않아 편리하다(24.2%)’ 순 이었으며, PC·컴퓨터(17.7%)보다는 스마트폰·태블릿을 이용한 모바일(82.2%) 주문을 주로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지출액이 많은 품목군은 면류(14.7%), 건조수산가공품(9.7%), 육류가공품(9.3%), 간편식(8.4%), 음료류(7.9%), 커피류(7.8%), 건강기능식품(7.1%) 순이었다.

 

온라인으로 구매하지 않는 이유로는 ‘품질을 신뢰할 수 없어서(29.2%)’, ‘인터넷 사용이 어려워서(19.4%)’, ‘상품에 대한 충분한 정보 획득이 어려워서(18.5%)’ 등을 꼽았고, 향후 1년간 온라인 가공식품 구입이 증가할 것(15.4%)이라는 예상이 감소할 것(2.6%)이라는 예상보다 많았다.

 

1인 가구를 중심으로 간편식 구매가 확대되는 가운데, 향후 소비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간편식 17개 품목군의 최근 1년 구입 경험은 61% 이상이며, 만두·피자류(93.9%), 면류(93.6%), 김밥류(87.2%)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간편식 품목군 : 즉석조리식품(밥류, 면류, 국류, 찌개·탕류, 죽·스프류, 육류, 수산물, 만두·피자류, 소스류, 양념류), 즉석섭취식품(샐러드, 도시락, 김밥류, 샌드위치·햄버거류, 반찬류), 신선편의식품(신선편의채소, 신선편의과일)

 

가구내 소비를 위한 간편식 월평균 지출액은 78,875원이고, 가구원수를 고려한 가구원 1인당 월평균 지출액은 1인 가구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1인 가구의 경우 ‘밥류’, ‘김밥류’, ‘샌드위치·햄버거류’ 등 즉석섭취식품 구입이 다른 가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다른 가구에 비해 간편하게 데워먹을 수 있는 제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 간편식 가구원수별 1인당 월평균 지출액(높은 순): 1인 가구(71,517원), 5인 이상 가구(58,596), 4인 가구(49,267), 3인 가구(47,947), 2인 가구(44,159)

 

소비자들은 간편식의 편리성·다양성·맛에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있으며, 향후 1년간 구입이 증가할 것(28.1%)이라는 예상이 감소할 것(1.2%)이라는 예상보다 많았다.

 

건강기능식품·건강식품(이하 건강식품) 가구원수, 가구원 연령, 월평균 가구 소득에 상관없이 복용(89.3%)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족구성원들의 복용 중인 건강식품 종류를 설문한 결과, 비타민 및 무기질을 가장 많이 복용 중이며, 10대 이하는 발효미생물류(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하는 비중이 26.0%로 높은 반면, 60대 이상은 인삼류(인삼, 홍삼) 비중이 19.6%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정보획득 채널을 보면, 모두 지인 등의 추천에 의해 건강식품 정보를 가장 많이 획득하고 있으나, 20~40대는 온라인 소개, 50~70대는 TV 등 광고를 통한 정보 획득이 2순위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최근 1년간 건강식품을 3.36개 구매(선물용 1.04개, 섭취용 2.32개)하였으며, 향후 1년간 구입이 증가할 것(19.9%)이라는 예상이 감소할 것(1.5%)이라는 예상보다 많았다.

 

조사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새로운 음식에 대한 호기심이 높고 맛과 영양을 중시하고, 국산원료를 사용한 국내산 제품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평소 식품 소비 상황 일치도를 조사한 결과, ‘맛을 중시한다(3.44점/5점 만점)’, ‘새로운 음식을 먹어보는 것을 좋아한다(3.40)’, ‘영양을 고려한다(3.35)’ 가 높게 나타났다.

 

식품 소비 인식에 일치하는 정도로는 ‘국내산 원료로 만든 제품(3.56)’, ‘국내 회사에서 제조된 국내 브랜드(3.54)’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유가공품(24.1%), 건강기능식품(18.5%), 연식품(14.9%, 두부·묵류 등), 김치류(7.8%)를 건강에 좋은 영향을 줄 것 같은 품목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다 상세한 자료는 ‘KREI 식품산업 정보분석 전문기관’ 홈페이지 (http://www.krei.re.kr/foodInfo/index.do)에서 찾아볼 수 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추가 8만호 혁신주택' 공급 속도…부지활용 우선추진 (2019-01-24 18:17:22)
광주광역, 지역 중소기업에 구조고도화자금 지원 (2019-01-23 20:43:4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자유민주 적통’ 홍준표 귀국, ... flash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건설 기공식 ...
이용섭 광주시장 “김대중 평화주...
포항시, 기북면에서 대규모 주민...
신한생명 포항시에 이웃돕기 성금...
주낙영 경주시장, 전 직원에게 청...
경북도, 포항 지진피해지역 도시...
경북 이마트 입점 안테나숍 3곳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