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4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외직구 체온계 싸다고 함부로 사지마세요”
등록날짜 [ 2018년10월11일 21시27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국내에 허가되지 않아 의료기기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은 체온계를 인터넷 쇼핑몰,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를 통해 판매하는 1,116곳을 적발하여 사이트 차단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영·유아나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체온계를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하면서 생길 수 있는 위조 제품 구입, 체온 측정 오류, 고객 서비스(A/S) 어려움 등의 피해를 방지하고, 국민들이 안전한 제품을 구매·사용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국내에 공식적으로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가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 판매되지 않도록 네이버, 옥션, 11번가, G마켓, 인터파크 등 온라인 매체에 모니터링 강화 등 협조 요청하였다.

 

식약처는 또한 해외직구 체온계 중 국내 시장 점유율이 높고, 가격이 국내 판매 가격보다 싼 귀적외선체온계(모델명 : IRT-6520, 일명 브라운체온계) 13개를 직접 구입하여 확인한 결과, 12개 제품이 위조 제품으로 확인되었다.

 

※ 귀적외선체온계 : 귀에 프로브를 접촉하는 방식으로 프로브 속 센서가 귀에서 나오는 적외선 파장을 감지해 체온을 측정

※ 해당 모델(IRT-6520) 제품 수입실적이 귀적외선체온계 전체 수입실적의 65% 차지(‘17년 기준)

※ 귀적외선체온계 판매가격 : 국내 7∼8만원, 해외직구 4∼6만원

 

해당 제품들은 제조번호 등의 생산 이력, 통관 이력, 체온 정확도 측정 시험 등을 통해 위조 여부를 확인하였다.

 

특히 체온 정확도를 측정한 시험에서는 12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부적합이었습니다. 제품 형태 등 외관상으로는 정식 제품과 큰 차이가 없었다.

 

참고로 소아청소년의사회(신충호 서울대학교병원 교수)는 “영유아나 어린이의 체온은 질병 유무를 판단하는 중요한 지표로 질병을 조기에 감지하고 적절하게 치료하기 위하여 정확한 체온 측정이 매우 중요하며, 부정확한 체온계를 사용하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허가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온라인 상시 모니터링 강화, 해외직구 피해 사례 홍보, 관세청 등 관련 기관과 협업 등을 통해 의료기기 안전 관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은 해외직구를 통해 제품을 구매하면 위조 또는 불량 제품으로 인한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정식 수입된 제품을 구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정식 수입된 의료기기는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 한글 표시 사항이 기재되어 있으며, 의료기기 제품정보방 홈페이지(www.mfds.go.kr/med-info)에서 업체명, 품목명, 모델명 등을 입력‧검색하면, 허가된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음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해 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2018-10-11 21:27:47)
광주수영대회조직위, 경기분야 대회준비 박차 (2018-10-11 19:53:2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영상] 이화여대 재능기부 “메르... flash
김정재 의원, 국감서 지역현안 송...
통행방법 헷갈리는 로터리 없애고...
비리 의심 어린이집 점검, 관할지 ...
수소버스, 울산서 국내 첫 정규노...
고신대병원, 심양 제6인민병원과 ...
광주광역, 내년부터 영구임대주택...
광주광역, 공직자 부패행위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