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4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지역 9월까지 화재 664건 발생..작년보다 18.3% 감소
등록날짜 [ 2018년10월11일 19시5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올해 들어 9월까지 광주지역에서는 화재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올해 9월까지 발생한 화재는 66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06건보다 42건(5.9%) 감소했다고 밝혔다.

 

재산피해는 6.6%(1억8000여 만원) 감소한 25억2900여 만원이며, 사상자는 4.5%(1명) 감소한 21명이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51.8%(344건)로 가장 많고, 전기가 24.8%(165건), 기계 8.6%(57건), 원인 미상 7.5%(50건) 순이다. 이 가운데 부주의 화재가 전년 대비 18.3%(77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를 유형별로 보면 담배꽁초 방치가 34.9%(120건)로 가장 많고, 음식물 조리 중 18.6%(64건), 쓰레기 소각 18.3%(63건), 불씨 방치가 7%(24건) 순이다.

 

화재 등 피해가 감소한 것은 시 소방안전본부에서 추진하는 기동단속반 운영, 화재안전특별조사 및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등 관련 정책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화재발생 장소로는 음식점 등 비주거시설이 34.3%(228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주거시설 27.9%(185건), 기타 야외 16.7%(111건), 자동차 11.9%(79건), 임야 9.0%(60건) 순으로 발생했다.

 

김조일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화재피해가 줄어든 것은 시민의 안전의식 향상과 소방공무원 모두가 화재예방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며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재예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2030년까지 초미세먼지 21% 줄인다 (2018-10-11 19:52:29)
광주광역, 65세 이상 어르신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2018-10-11 19:51:3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You's TV] 서울시인권위, ‘다산콜 ... flash
김정재 의원, 국감서 지역현안 송...
통행방법 헷갈리는 로터리 없애고...
비리 의심 어린이집 점검, 관할지 ...
수소버스, 울산서 국내 첫 정규노...
고신대병원, 심양 제6인민병원과 ...
광주광역, 내년부터 영구임대주택...
광주광역, 공직자 부패행위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