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지역 9월까지 화재 664건 발생..작년보다 18.3% 감소
등록날짜 [ 2018년10월11일 19시5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올해 들어 9월까지 광주지역에서는 화재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올해 9월까지 발생한 화재는 66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06건보다 42건(5.9%) 감소했다고 밝혔다.

 

재산피해는 6.6%(1억8000여 만원) 감소한 25억2900여 만원이며, 사상자는 4.5%(1명) 감소한 21명이다.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51.8%(344건)로 가장 많고, 전기가 24.8%(165건), 기계 8.6%(57건), 원인 미상 7.5%(50건) 순이다. 이 가운데 부주의 화재가 전년 대비 18.3%(77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를 유형별로 보면 담배꽁초 방치가 34.9%(120건)로 가장 많고, 음식물 조리 중 18.6%(64건), 쓰레기 소각 18.3%(63건), 불씨 방치가 7%(24건) 순이다.

 

화재 등 피해가 감소한 것은 시 소방안전본부에서 추진하는 기동단속반 운영, 화재안전특별조사 및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등 관련 정책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화재발생 장소로는 음식점 등 비주거시설이 34.3%(228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주거시설 27.9%(185건), 기타 야외 16.7%(111건), 자동차 11.9%(79건), 임야 9.0%(60건) 순으로 발생했다.

 

김조일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화재피해가 줄어든 것은 시민의 안전의식 향상과 소방공무원 모두가 화재예방을 위해 노력한 결과다”며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재예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2030년까지 초미세먼지 21% 줄인다 (2018-10-11 19:52:29)
광주광역, 65세 이상 어르신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2018-10-11 19:51:35)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진짜 자유진보’ 6.25·베트남 참... flash
김정재 의원, 포항 북구 숙원사업 ...
알뜰폰 1000여개 요금제, 이제 한번...
‘연료전지 스택 공장 증축 기공...
내년부터 도서민의 여객선 차량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논...
옛 인화학교 부지, 전국 최초 복합...
광주 대인예술시장, ‘한국관광의...